문화

연합뉴스

경남 고성군에 소아청소년과 4개월만에 다시 생긴다

이정훈 입력 2021. 09. 17. 11:23

기사 도구 모음

경남 고성군에 오는 10월 소아청소년과가 다시 생긴다.

고성군은 고성읍에 있는 더조은병원과 소아청소년과 운영 협약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6월 고성군에 한곳밖에 없던 소아청소년과의원이 문을 닫았다.

그러나 고성군은 경남도를 설득해 도비 50% 지원을 받아 소아청소년과 폐원 4개월여 만에 다시 지역병원에 소아청소년과를 유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성읍 더조은병원, 10월 1일부터 운영
소아청소년과 시설 둘러보는 백두현 고성군수 [경남 고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 고성=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고성군에 오는 10월 소아청소년과가 다시 생긴다.

고성군은 고성읍에 있는 더조은병원과 소아청소년과 운영 협약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더조은병원은 10월 1일부터 전문의료진이 근무하면서 진료실, 환자대기실(놀이실), 수유실, 입원실 등을 갖춘 소아청소년과를 운영한다.

고성군은 인구가 5만명이 조금 넘는다.

지난 6월 고성군에 한곳밖에 없던 소아청소년과의원이 문을 닫았다.

군민들은 아이가 아프면 인근 창원, 진주 등으로 진료를 받으러 가야 했다.

고성군은 보건복지부가 정한 소아청소년과 의료취약지에 포함되지 않는다.

그러나 고성군은 경남도를 설득해 도비 50% 지원을 받아 소아청소년과 폐원 4개월여 만에 다시 지역병원에 소아청소년과를 유치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