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AsiaNet] 중국-유럽 화물열차, 중국 중부 우한과 세계를 더 가깝게 만들어

최정환 입력 2021. 09. 17. 12:42

기사 도구 모음

(우한, 중국 2021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최근 자동차 부품, 전자 제품, 생활용품 및 감염증 방역 물품을 실은 중국-유럽 화물열차가 중국 중부 우한 둥시후구에 위치한 Wujiashan 역을 출발했다.

우한 공항경제기술개발지구(Wuhan Airport Economic and Technological Development Zone) 종합보세물류산업단지(Comprehensive Bonded Logistics Industrial Park) 산하 건설관리사무소(Construction Management Office)에 따르면, 올해 10,000번째 중국-유럽 화물열차가 우한에서 출발해 독일 뒤스부르크로 향했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동차 부품, 전자 제품, 생활용품 및 감염증 방역 물품을 실은 중국-유럽 화물열차가 중국 중부 우한 둥시후구의 Wujiashan 역을 출발하고 있다.

AsiaNet 91684

(우한, 중국 2021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최근 자동차 부품, 전자 제품, 생활용품 및 감염증 방역 물품을 실은 중국-유럽 화물열차가 중국 중부 우한 둥시후구에 위치한 Wujiashan 역을 출발했다. 우한 공항경제기술개발지구(Wuhan Airport Economic and Technological Development Zone) 종합보세물류산업단지(Comprehensive Bonded Logistics Industrial Park) 산하 건설관리사무소(Construction Management Office)에 따르면, 올해 10,000번째 중국-유럽 화물열차가 우한에서 출발해 독일 뒤스부르크로 향했다고 한다.

수천 마일을 달리는 중국-유럽 화물열차 서비스는 허베이성과 철도를 따라 위치한 국가 간에 경제와 무역 교류 및 협력을 위한 가교를 세운다. 7년째 운행 중인 중국-유럽 화물열차 서비스(우한)는 허베이성이 세계를 향해 더 활짝 문을 여는 중요한 창구이자, 허베이성의 수출 지향 경제를 발전시키며, 나아가 사업 환경도 개선하는 중요한 플랫폼이다.

이 지역은 중국-유럽 화물열차 서비스의 규칙적인 운행을 보장 및 지원하고자 지난 수년간 매년 수많은 자원을 투자했다. 중앙역은 면적이 2,000mu가 넘고, 건설과 서비스를 위한 투자액은 약 10억 위안에 달한다.

올해 이 역을 통과하는 네 대의 중국-유럽 화물열차가 증편됐다. 데이터에 따르면, 2021년 1~7월에 국경을 통과하는 화물열차 서비스를 통해 총 192대의 열차와 18,144TEU의 화물이 이동했다고 한다. 이는 열차 50대, 화물 4,788TEU가 증가한 수치다.

이와 같은 편의성은 2017년 10월 둥시후구에 허베이 공항 국제급행감독센터(Hubei Airport International Express Supervision Center)를 설립한 덕분이다. 이 센터는 허베이성에서 승인한 유일한 세관 감독 플랫폼이다.

이 급행센터는 항시(24/7) 통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지능적인 감독을 활용한다. 급행 보조 시스템과 기타 정보 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급행 신고 및 신원 확인을 진행하며, 위험 경고와 스마트 재화 감독을 자동으로 실행한다.

통관 과정을 간소화하고, 통관 소요 시간을 단축했다. 2021년 1~7월, 이 센터에서는 약 2.83억 위안 규모의 화물 약 1,181.01t으로 약 758,100건 주문에 대해 통관 업무를 수행했다.

거래 파트너 수가 증가하고, 운송 재화의 범위가 넓어짐에 따라, 중국-유럽 화물열차(우한)는 실크로드 경제 벨트를 따라 위치한 성, 도시, 그리고 국가 간에 더욱 밀접한 교류를 끊임없이 추진한다. 수많은 기업이 편리한 운송과 저렴한 운송료에 매료돼 우한과 둥시후구에 정착했다.

Creality(본사: 선전)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3D 프린터 제조업체다. 전에는 우한 생산기지에서 생산한 제품을 먼저 선전으로 보낸 다음, 바다를 통해 다른 국가로 운송해야 했다. 그러나 둥시후구의 제안과 조정에 따라, 이제 중국-유럽 화물열차 서비스를 통해 바로 제품을 수출하고, 운송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중국-유럽 화물열차 서비스(우한)는 다양한 국내 제품을 운송하는 한편, 양질의 해외 제품을 끊임없이 들여온다. 프랑스의 와인, 고품질 벨라루스 우유 등, 질 좋은 해외 제품이 중국-유럽 화물열차 서비스를 통해 둥시후구에 도착했다. 덕분에 우한 주민은 도시 내 주요 슈퍼마켓에서 이들 해외 제품을 구매하고 즐길 수 있다.

자료 제공: The Construction Management Office of Wuhan Airport Economic and Technological Development Zone Comprehensive Bonded Logistics Industrial Park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400757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아시아넷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