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양주시 나리농원, 입장 인원 제한 개방

권지혜2 입력 2021. 09. 17. 13:41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전국 최대 규모의 천일홍 군락지인 나리농원을 오는 10월 20일까지 입장인원을 제한해 개방한다.

나리농원은 양주시 광사동 806 일원 약 13만579㎡의 부지에 천일홍, 핑크뮬리, 댑싸리 등 다채로운 가을꽃들이 식재된 도심 속 자연 친화적 휴식공간으로 지난 7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폐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전국 최대 규모의 천일홍 군락지인 나리농원을 오는 10월 20일까지 입장인원을 제한해 개방한다.

나리농원은 양주시 광사동 806 일원 약 13만579㎡의 부지에 천일홍, 핑크뮬리, 댑싸리 등 다채로운 가을꽃들이 식재된 도심 속 자연 친화적 휴식공간으로 지난 7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폐쇄됐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높아진 시민 피로도를 해소하고자 천일홍 및 가을꽃으로 조성된 힐링 공간인 나리농원을 지난 15일부터 일일 관람인원을 9천 명으로 제한해 인터넷 사전예약을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 또는 관광객은 양주시 홈페이지에서 '나리농원'을 검색해 사전예약을 하면 별도의 대기 시간 없이 휴대전화 예약확인 화면으로 바로 입장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천일홍 등 형형색색의 가을꽃으로 물든 나리농원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며 "안전한 관람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타 나리농원 관람에 대한 사항은 양주시 홈페이지 또는 양주시 농촌관광과 체험농원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끝)

출처 : 양주시청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