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구례군, '나무로 만든 세상' 무인카페 운영 개시

권지혜2 입력 2021. 09. 17. 13:41

기사 도구 모음

전남 구례군은 지난 상반기 목공예기능인양성 교육의 일환으로 추진된 목조주택 짓기 체험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목조주택을 무인카페로 운영한다.

구례군 관계자는 "교육생들의 열정과 노력, 땀으로 만들어진 목조무인카페가 구례목재문화체험장을 이용하는 방문객들에게 자연 친화적인 목공교육과 휴식을 전하는 사랑받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남 구례군은 지난 상반기 목공예기능인양성 교육의 일환으로 추진된 목조주택 짓기 체험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목조주택을 무인카페로 운영한다.

목조주택 짓기 양성교육은 4대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교육생들의 높은 관심과 열정으로 매주 토, 일요일 12주에 걸쳐 추진됐다.

목조주택은 약 20㎡의 규모로 완성됐으며, 교육생들이 직접 연장을 사용해서 난이도 있는 목공기법을 활용해 시공해보는 교육으로 진행돼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7월 체험교육이 끝난 후 완성된 목조주택은 구례목재문화체험장을 이용하는 체험객과 방문객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무인카페인 '나무로 만든 세상'으로 새 단장을 마치고 운영에 들어간다.

구례군 목재문화체험장은 다양한 체험교육을 추진해 연간 5천 명이 넘는 방문객들이 오고 있다.

무인카페는 목공예기능인양성 교육 일환으로 추진돼 완성된 목조건축물을 상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함으로써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었다.

이번 체험교육을 계기로 향후, 구례군 목공교육 과정에도 적극 반영해 교육과 생활 활용이 접목돼 상생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례군 관계자는 "교육생들의 열정과 노력, 땀으로 만들어진 목조무인카페가 구례목재문화체험장을 이용하는 방문객들에게 자연 친화적인 목공교육과 휴식을 전하는 사랑받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

출처 : 구례군청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