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헤럴드경제

[영상] "고래에 사람같은 손가락이 있다" 본적 있나요?

입력 2021. 09. 17. 13:45 수정 2021. 09. 17. 13:50

기사 도구 모음

고래가 어류가 아닌 포유류라는 것은 상식.

아가미가 아닌 '코'로 숨을 쉬고, 알이 아닌 '새끼'를 낳아 젖을 먹이며, 헤엄을 칠 때에도 좌우가 아닌 '위아래'로 꼬리를 움직이는 행위는 고래가 포유류임을 방증한다.

여기에 최근 덴마크의 한 연구원이 고래가 포유류임을 잘 드러내주는 '손가락'을 공개해 주목 받고 있다.

당시 시카고대 진화생물학 교수였던 레인 반 발렌 박사가 지금은 멸종한 육식성 포유류 '메소니키드'가 원시 고래와 유사하다고 주장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크 D 쉐어츠 박사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고래가 포유류인 증거 ‘손가락’!…본 적 있나요?”

고래가 어류가 아닌 포유류라는 것은 상식. 아가미가 아닌 ‘코’로 숨을 쉬고, 알이 아닌 ‘새끼’를 낳아 젖을 먹이며, 헤엄을 칠 때에도 좌우가 아닌 ‘위아래’로 꼬리를 움직이는 행위는 고래가 포유류임을 방증한다. 여기에 최근 덴마크의 한 연구원이 고래가 포유류임을 잘 드러내주는 ‘손가락’을 공개해 주목 받고 있다.

덴마크 자연사박물관(Statens Naturhistoriske Museum)의 척추동물학 조교수인 마크 D 쉐어츠 박사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고래의 손가락’이라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쉐어츠 박사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해변으로 밀려온 죽은 부리고래를 해부해 채취한 표본이다. 하얗고 긴 각각의 손가락이 선명한 게 마치 사람의 손과 닮았다.

[데일리메일 캡처]

전문가들에 따르면 고래의 ‘손’은 고래가 오랜 진화 과정에서 ‘팔’과 ‘지느러미’를 교환했다는 증거다.

고래가 육상 포유류와 관련 있단 연구는 1960년대에 처음 등장했다. 당시 시카고대 진화생물학 교수였던 레인 반 발렌 박사가 지금은 멸종한 육식성 포유류 ‘메소니키드’가 원시 고래와 유사하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후 1981년에 원시 고래에 가장 가까운 형태인 ‘파키케투스’의 화석이 파키스탄에서 발견됐다.

파키케투스는 늑대와 비슷한 생김새의 짐승으로 1~2m 크기에 수상생활을 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원시 고래가 진화를 거듭하며 지금의 고래가 됐단 것이다.

[마크 D 쉐어츠 박사 트위터 캡처]

한편 약 3370년만 년 전 신생대 올리고세 무렵 등장한 원시 고래류는 당시 몸 길이가 10m 가량에 불과했다. 하지만 미국 워싱턴주 자연사박물관과 시카고대 등 공동연구팀 조사 결과 제1 빙하기가 찾아온 약 450만 년 전부터 몸집을 키운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진에 따르면 북반구에 빙하기가 오며 파나마 해협이 닫혔다. 이에 대서양과 태평양이 차단되며 해양 생태계에 큰 변화가 생겼는데, 덕분에 바다에 고래 먹이가 풍부해져 자연스레 폭발적인 성장을 했단 것이다.

연구팀은 이러한 연구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약 3000만 년 전 초기 원시 고래류를 포함해 미국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보관돼 있던 63종의 멸종 고래, 현재 생존하고 있는 13종의 수염고래의 두개골을 비교해 계통분석을 했다.

rim@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