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부산 가까워지는 태풍 찬투..'태풍주의보'는 유지

고휘훈 입력 2021. 09. 17. 14:1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태풍 찬투는 제주를 지나 부산 밑 대마도 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태풍의 중심이 부산과는 거리가 있기 때문에 아직 태풍 경보가 발효되지는 않았습니다.

부산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고휘훈 기자.

[기자]

부산 광안리 수변공원입니다.

이곳은 구름이 더 많아졌고, 한 시간 전보다 빗줄기가 더 굵어졌습니다.

거센 바람이 불긴 하지만, 아직 그렇게 강하다고 느낄 정도는 아닙니다.

부산은 오늘 새벽 6시부터 '태풍주의보'가 발효됐지만, 현재까지 '태풍경보'로 격상되진 않았습니다.

경남 8개 시군에도 주의보가 발효된 상태인데요.

태풍 찬투는 제주를 거쳐 현재 동북동진하고 있고, 부산 밑에 있는 대마도 남쪽을 지나서 일본 내륙으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과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이는 시각은 오후 3~4시쯤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낮까지 부산과 울산, 경남 남해안에 시간당 30~50㎜의 비를 뿌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오늘까지 30~80㎜, 많은 곳은 120㎜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는데요.

비는 대부분 오후 늦게 그치겠지만, 부산과 울산은 저녁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태풍이 근접하면서 오후 부산엔 순간최대풍속 초속 20∼30m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됩니다.

물결이 2~8m까지 매우 높게 일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합니다.

부산항은 현재 운영이 중단된 상태며, 선박 대피와 컨테이너 고정 작업을 하는 등 강풍에 대비했습니다.

부산시도 대책 회의를 갖고, 비상 근무에 들어갔습니다.

지금까지 부산에서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