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TV

태풍 '찬투' 제주→남해 먼바다로..경남권 해안 많은 비

김현경 입력 2021. 09. 17. 14:19

기사 도구 모음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를 지나 남해 동부 먼바다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든 경남권 해안에는 낮 동안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현재 대부분 남해상과 제주도 해상, 동해 남부 남쪽 해상과 일부 남해안에 태풍특보가 발효돼 있다.

태풍의 중심과 멀어지는 제주도 해상과 남해안, 남해상의 서쪽은 점차 풍랑이나 강풍특보로 변경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현경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를 지나 남해 동부 먼바다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든 경남권 해안에는 낮 동안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제주 성산 동쪽 약 150㎞ 해상에서 시속 27㎞의 속도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풍속은 초속 27m이며 강도는 중간 수준이다.

13일 0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주요 지점의 강수량은 제주 진달래밭 1천299.0㎜, 산천단 605.5㎜, 태풍센터 569.5㎜, 제주가시리 560.0㎜, 가파도 236.5㎜다.

전날 0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주요지점 최대순간풍속은 제주 백록담 초속 30.3m, 여수 간여암 30.3m, 거문도 29.7m, 제주 윗세오름 28.0m, 신안 가거도 25.4m다.

현재 대부분 남해상과 제주도 해상, 동해 남부 남쪽 해상과 일부 남해안에 태풍특보가 발효돼 있다. 태풍의 중심과 멀어지는 제주도 해상과 남해안, 남해상의 서쪽은 점차 풍랑이나 강풍특보로 변경될 예정이다.

경남권 해안은 낮사이 시간당 30㎜ 이상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니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해상에서는 이날까지 바람이 시속 45∼9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기 때문에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