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안 판다더니..日 소프트뱅크, 쿠팡 주식 2조원어치 매각

박수현 기자 입력 2021. 09. 17. 14:36 수정 2021. 09. 17. 14:39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의 비전펀드가 보유 중이던 쿠팡 주식 5700만주를 매각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소프트뱅크그룹 측은 2015년과 2018년, 쿠팡에 모두 30억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비전펀드는 쿠팡 상장 이후에도 "쿠팡의 성장을 믿기 때문에 이른바 '상장 대박'에도 지분을 팔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어 이번 매각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의 비전펀드가 보유 중이던 쿠팡 주식 5700만주를 매각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7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이날 주당 매각가는 29.685달러, 총 매각가는 16억9000만달러(약 1조9900억원)였다.

상장 첫 날인 2021년 3월 1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 건물에 걸린 쿠팡 로고.

소프트뱅크그룹 측은 2015년과 2018년, 쿠팡에 모두 30억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이에 쿠팡이 지난 3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했을 당시 클래스A 기준 총 37%의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었다.

비전펀드는 쿠팡 상장 이후에도 “쿠팡의 성장을 믿기 때문에 이른바 ‘상장 대박’에도 지분을 팔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어 이번 매각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