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은행 실명계좌 발급 임박? 고팍스 "원화마켓 정상 운영"

김국배 입력 2021. 09. 17. 14:45 수정 2021. 09. 17. 15:15

기사 도구 모음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17일 "원화마켓은 현재와 같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고팍스는 이날 "금융기관과 실명 확인 입출금 계정 발급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 시점까지 사업 내용의 변경 없이 신고 접수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돼 원화마켓은 현재와 같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업자 신고 마감일 D-7, 원화마켓 포함 신고 예정 공지
실명 계좌 발급 가능성 촉각
원화마켓 지원 불가할 경우 별도 공지하겠다 여지도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17일 “원화마켓은 현재와 같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은행 실명 계좌 발급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실명 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거래소는 원화 거래를 할 수 없다. 만약 고팍스가 실명 계좌를 받아 사업자 신고를 하게 되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에 이어 원화 거래가 가능한 다섯 번째 거래소가 될 전망이다.

고팍스 공지 캡처

고팍스는 이날 “금융기관과 실명 확인 입출금 계정 발급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 시점까지 사업 내용의 변경 없이 신고 접수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돼 원화마켓은 현재와 같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금융당국은 사업자 신고 마감일(24일) 최소 일주일 전에 원화마켓 중단 등 영업 관련 종료 사실을 이용자에게 알릴 것으로 권고해왔다. 이에 따라 은행에서 실명 계좌를 받지 못한 다수의 거래소들이 최근 잇따라 원화마켓의 문을 닫았다. 이날 후오비코리아도 공지사항을 통해 “은행과 실명계좌 발급 협의에 다소 시간이 소요돼 부득이하게 현재 운영 중인 원화마켓을 일시 중단하고, 신고 접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반면 같은날 은행과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고팍스는 원화마켓을 계속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은행 실명계좌 발급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다만 고팍스는 “원화마켓 지원이 불가할 것으로 최종 확정될 경우 별도 공지를 통해 원화 거래 및 입출금 지원 종료에 대해 안내하겠다”며 실명 계좌 발급을 확신할 수 없다는 여지도 남겼다.

김국배 (verme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