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조용기 목사 조문 마지막 날, 추모 물결 줄이어

장창일 입력 2021. 09. 17. 15:26 수정 2021. 09. 17. 15:31

기사 도구 모음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조문 마지막 날인 17일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평일 낮인데도 불구하고 남녀노소 각계각층의 조문객들이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헌화하고 기도했다.

조문을 하려고 포항에서 올라온 장순흥 한동대 총장은 "조 목사님은 한국과 세계복음화에 헌신했던 가장 큰 사도로 가난했던 한국에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선포하셨다"고 회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빈소가 마련된 교회 베다니홀 입구에 17일 조문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조문 마지막 날인 17일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평일 낮인데도 불구하고 남녀노소 각계각층의 조문객들이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헌화하고 기도했다.

신백합(가명) 집사는 흰색 소국 화분을 들고 빈소를 찾았다. 신 집사는 “조 목사님께 꽃을 드리려고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꽃 상가에서 화분을 만들어 왔다”며 “제게 너무 큰 은혜를 주셨고 그동안 많은 일을 하셨는데 이제 남은 우리가 복음 전하는 일을 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문을 하려고 포항에서 올라온 장순흥 한동대 총장은 “조 목사님은 한국과 세계복음화에 헌신했던 가장 큰 사도로 가난했던 한국에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선포하셨다”고 회상했다.

민경배 연세대 명예교수도 “조 목사는 전 세계를 위해 하나님께서 부르신 사자(使者)였다”면서 “오대양 육대주를 다니면서 복음을 전파한 공이 크다”고 평했다.

조 목사의 천국환송예배는 18일 오전 8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드린다. 설교는 조 목사와 깊은 우정을 쌓았던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이 전한다. 하관 예배는 같은 날 오전 10시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묘원에서 드려진다. 글·사진=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