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조계종, 아프간 특별 기여자와 가족 위해 1억원 기부

최성욱 기자 입력 2021. 09. 17. 16:06

기사 도구 모음

대한불교조계종이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3일 법무부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의료 및 심리 상담, 기부금 및 기부품 유치·접수·전달 등을 지원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가운데)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 기여자를 위한 기부금 1억 원을 박범계(오른쪽) 법무부 장관과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신희영 회장에게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적십자사
[서울경제]

대한불교조계종이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은 17일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을 만나 기부금을 전달했다. 신 회장은 “최근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들을 위한 온정의 손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종교계에서도 따뜻한 정을 나누어 주심에 깊이 감사를 드린다”며 “대한불교조계종의 기부 의사에 따라 아프간 특별기여자와 가족들의 안정적인 국내 정착 지원에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3일 법무부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의료 및 심리 상담, 기부금 및 기부품 유치·접수·전달 등을 지원하고 있다.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