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伊, 모든 근로자에 '그린패스' 의무화

김리안 입력 2021. 09. 17. 16:07 수정 2021. 09. 18. 01:02

기사 도구 모음

이탈리아가 모든 근로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을 증명할 수 있는 '그린패스' 소지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그린패스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거나 검사를 통해 음성 결과가 나온 사람,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 등에게 발급하는 증명서다.

백신 접종 확대와 그린패스 의무화 등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는 의도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국가는 인도네시아, 미크로네시아연방공화국 등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럽 최초..거부땐 벌금·정직

이탈리아가 모든 근로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을 증명할 수 있는 ‘그린패스’ 소지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유럽 국가 중 최초 사례다.

이탈리아 의회는 16일(현지시간) 공공과 민간 부문 근로자 모두에게 그린패스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찬성 189표, 반대 32표로 가결했다. 새 제도는 내달 15일부터 연말까지 적용된다. 이후 상황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그린패스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거나 검사를 통해 음성 결과가 나온 사람,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 등에게 발급하는 증명서다. 이탈리아 정부는 그린패스 소지를 거부하는 근로자를 해고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으나 정직 처분을 내릴 수 있다고 했다. 그린패스 없이 사업장을 드나들면 최대 1500유로(약 207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탈리아는 이미 이달부터 교사와 다른 공공 부문 근로자에게 그린패스를 의무화했다. 의료 부문 종사자에게는 지난 4월부터 백신 접종을 요구했다. 이탈리아 내에서는 이런 그린패스 의무화가 자유를 짓밟는다며 반대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올겨울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할 수 있다고 판단해 강력한 방역 조치에 나서고 있다. 다음달 중순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전체 인구의 80%까지 높인다는 계획도 세웠다. 백신 접종 확대와 그린패스 의무화 등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는 의도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국가는 인도네시아, 미크로네시아연방공화국 등이 있다.

프랑스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의료계 종사자 약 3000명에 대해 정직 처분을 내렸다.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RTL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정직 대부분은 의료진이 아니라 지원 부서에 근무하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프랑스의 270만 의료 종사자 중 백신 의무 접종에 반발해 의료계를 떠난 사람은 수십 명에 불과하다”고 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