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美, 터키 알카에다 활동 지원한 조력자 5명 제재

전진영 입력 2021. 09. 17. 16:22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터키에서 극단주의 테러조직 알카에다를 도운 5명에게 제재를 가했다.

미 정부는 2001년 9·11일 테러 직후 알카에다를 테러단체로 지정했다.

17일 해외 언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터키 알카에다 연계망에 오른 5명을 특별지정 제재명단(SDN)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미 재무부는 이들이 알카에다에 재정 및 이동 지원 등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터키에서 극단주의 테러조직 알카에다를 도운 5명에게 제재를 가했다. 미 정부는 2001년 9·11일 테러 직후 알카에다를 테러단체로 지정했다.

17일 해외 언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터키 알카에다 연계망에 오른 5명을 특별지정 제재명단(SDN)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2명은 이집트, 3명은 터키 국민이다.

미 재무부는 이들이 알카에다에 재정 및 이동 지원 등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 중 이집트 태생 터키 변호사 마즈디 살림은 이슬람 지하드(성전)의 전 군주로 금융 특사로 활동했다.

터키 국적 3명은 터키 전역과 인접국 시리아에서 알카에다의 네트워크 촉진을 도운 혐의를 받는다. 재무부는 이들 중 2명은 알카에다 고위 지도부와 연락을 유지하고 물질적 지원을 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달 미군이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한 가운데, 미국 내에서는 알카에다 부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