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비빔면 신흥강자'로 떠오른 '배홍동'..인천에서는 여전히 '팔도' 선호

박종관 입력 2021. 09. 17. 16:27 수정 2021. 09. 18. 00:26

기사 도구 모음

농심의 배홍동비빔면이 팔도가 오랜 기간 장악해온 비빔면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고 있다.

팔도비빔면은 구매경험도를 지난달 50.2%까지 끌어올렸지만 배홍동비빔면 출시 이전에 비해선 18.1%포인트 떨어진 상황이다.

6월에는 팔도비빔면이, 7월에는 배홍동비빔면이 구매경험도 1위를 차지했지만 지난달에는 팔도비빔면과 진비빔면이 배홍동비빔면을 따돌리고 공동 선두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홍동' 나오자마자 '팔도' 위협
'신라면볶음면'도 초반 '불닭' 압도
지역별 구매경험도 차이 커 '눈길'

농심의 배홍동비빔면이 팔도가 오랜 기간 장악해온 비빔면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고 있다. 배홍동은 출시 다음달부터 ‘난공불락’처럼 여겨지던 팔도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있다. 볶음면 시장에서도 신라면볶음면은 오랫동안 1위를 지켜온 삼양식품 불닭볶음면의 독주체제에 균열을 내고 있다. 자신만의 영역을 공고하게 구축해온 식품업계에 최근 동종업계 경쟁자들의 진출이 잇따르면서 시장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캐시카우의 영수증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팔도비빔면의 구매경험도는 지난 2월 68.3%에서 배홍동비빔면이 출시된 3월 39.2%로 급락했다. 배홍동비빔면의 구매경험도는 출시 첫 달부터 25.2%를 기록했다. 구매경험도는 해당 제품 카테고리의 전체 구매자 중 특정 제품 구매자의 비중을 나타낸 수치다.

팔도비빔면은 구매경험도를 지난달 50.2%까지 끌어올렸지만 배홍동비빔면 출시 이전에 비해선 18.1%포인트 떨어진 상황이다. 배홍동비빔면은 꾸준히 20% 구매경험도를 유지하며 시장 점유율 2위를 달리던 오뚜기 진비빔면을 3위로 밀어냈다. 지난달 기준 배홍동비빔면의 구매경험도는 24.4%로 진비빔면(16.9%)을 7.5%포인트 차이로 앞서고 있다.

지역에 따라 제품 구매경험도에 차이가 난 점도 흥미로운 대목이다. 젊은 인구가 상대적으로 많은 세종에선 혼전 양상이다. 6월에는 팔도비빔면이, 7월에는 배홍동비빔면이 구매경험도 1위를 차지했지만 지난달에는 팔도비빔면과 진비빔면이 배홍동비빔면을 따돌리고 공동 선두에 올랐다. 다소 보수적인 인천에서는 지난달 팔도비빔면이 구매경험도 56.9%를 기록하면서 배홍동비빔면(21.6%)과 진비빔면(9.8%)을 크게 앞섰다.

볶음면 시장에선 신라면볶음면이 출시 3주 만에 불닭볶음면을 압도했다. 7월 셋째주 65.6%에 달하던 불닭볶음면의 구매경험도는 7월 다섯째주 24.6%로 쪼그라들었다. 반면 신라면볶음면은 19.8%에서 71.5%로 구매경험도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주춤했던 불닭볶음면이 다시 치고 올라오기 시작하면서 8월 4주차 기준 두 제품의 구매경험도는 10.7%포인트 차이로 좁혀진 상황이다.

설준희 캐시카우 대표는 “선택지가 넓어지면 소비자는 새로운 경험에 도전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