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S

"왜 닭다리가 하나밖에 없어요? 닭 반마리 뭔지 모르세요?"

빈재욱 기자 입력 2021. 09. 17. 16:32 수정 2021. 09. 17. 18:04

기사 도구 모음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음식점 사장을 동정하게 만드는 리뷰가 캡처돼 올라왔다.

한 손님이 음식점에 반마리 삼계탕을 시킨 후 불만이 섞인 배달앱 리뷰를 달았다.

이에 사장은 "실 먼지 죄송하다. 용기 한 번 더 점검하겠다"며 "닭 반마리엔 닭다리 하나가 맞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배달 음식 리뷰 캡처가 올라왔다. 손님이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항의하자 누리꾼들은 사장을 동정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음식점 사장을 동정하게 만드는 리뷰가 캡처돼 올라왔다.

한 손님이 음식점에 반마리 삼계탕을 시킨 후 불만이 섞인 배달앱 리뷰를 달았다. 손님은 "맛은 있지만 실 먼지 같은 게 좀 들어 있었다"라며 "용기 관리는 좀 하셔야 될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서 "반마리 (시켰는데) 닭다리 하나뿐이더라. 반마리를 모르시는 것 같다. 닭다리가 껌인 줄 알았다"라고 불만을 남겼다.

이에 사장은 "실 먼지 죄송하다. 용기 한 번 더 점검하겠다"며 "닭 반마리엔 닭다리 하나가 맞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손님이 한글을 못 읽는 것 같다며 당황스러워했다. 이들은 "반마리에 내가 모르는 뜻이 있나", "저런 사람들 리뷰 못 쓰게 하는 방법 없나?", "사장님들 머리아프겠네"라며 어떤 상황에서라도 항상 손님을 우선해야 하는 자영업이 쉽지 않은 이유를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