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린저씨 마음 되돌릴 수 있을까..김택진 "바꿀 건 바꾸겠다"

윤지혜 기자 입력 2021. 09. 17. 16:34 수정 2021. 09. 17. 16:57

기사 도구 모음

"엔씨소프트는 변화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김 대표는 "평소처럼 안부를 묻기가 조심스럽다,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라며 "CEO로서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엔씨는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며 "도전과 변화를 위해서라면 당장은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건 바꾸겠다,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변화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17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추석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혔다. 신작 '블레이드&소울2'(블소2) 부진으로 주가가 연일 하락세인 가운데, '리니지'식 게임에 대한 이용자들의 불만도 빗발치는 만큼 지난 성공방정식은 잊고 변화에 힘쓰겠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평소처럼 안부를 묻기가 조심스럽다,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라며 "CEO로서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엔씨를 비판하는 모든 분들의 이야기뿐 아니라 들리지 않는 소리까지 공감하는 자세로 듣고 또 듣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경영쇄신을 약속했다. 그는 "이번 일을 채찍 삼아 더 성장한 엔씨를 만드는 것 역시 저의 책무"라며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미 지난 이야기로, 그동안 당연히 여겨왔던 방식과 과정에 의문을 품고 냉정히 재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변화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김 대표는 "엔씨는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며 "도전과 변화를 위해서라면 당장은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건 바꾸겠다,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4년 동안 엔씨는 위기를 위기로 끝내지 않았다"라며 "위기를 극복하며 더 크게 도약했고, 이것은 지금도 유효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 이 순간에도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엔씨인들의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윤지혜 기자 yoonj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