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2조원대 자산' 中 갑부 파산 잠적에 거액 현상금 등장..최고 38억원

김찬영 입력 2021. 09. 17. 16:57 수정 2021. 09. 17. 17:01

기사 도구 모음

  중국에서 한 갑부가 채무를 갚지 않고 잠적한 가운데, 채권자가 그에게 거액의 현상금을 걸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상하이 제1 중급인민법원은 채권자 메이진 에너지그룹이 리자오후이 및 상하이 하이보신후이 국제무역회사를 상대로 낸 보상청구권 소송 건과 관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하이신 그룹의 회장인 리자오후이는 중국 부자 순위에서 산시성 최고 갑부에 오르기도 했다.

메이진그룹은 2억1000여만위안(약 383억1000만원) 및 이자를 받아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0년 여배우 처샤오와 결혼식 당시 리자오후이. 관찰자망 캡처
 
중국에서 한 갑부가 채무를 갚지 않고 잠적한 가운데, 채권자가 그에게 거액의 현상금을 걸었다.

해당 소식은 중국 매체 관찰자망이 1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상하이 제1 중급인민법원은 채권자 메이진 에너지그룹이 리자오후이 및 상하이 하이보신후이 국제무역회사를 상대로 낸 보상청구권 소송 건과 관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앞서 리자오후이는 1981년생이다.

하이신 그룹의 회장인 리자오후이는 중국 부자 순위에서 산시성 최고 갑부에 오르기도 했다. 

이 그룹은 산시성 최대 민영기업이자 산시성에서 2번째로 큰 철강기업이었다. 

후룬리포트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08년 리자오후이는 125억위안(약 2조2000억원)을 보유했다.

2010년 리자오후이는 여배우 처샤오와 결혼할 당시 웨딩카 수백 대를 동원해 부를 과시하기도 했다. 

그렇게 상승 가도를 달리던 중, 2014년 하이신그룹은 파산했다.

철강 과잉생산과 불경기, 금융기관의 대출 회수 등 여러 요인이 겹쳤기 때문이다. 

하이신그룹의 부채 및 대외담보액 규모는 104억6000만위안으로 알려졌다. 

이는 장부상 자산 100억6000만위안을 넘어선 규모다. 

하이신그룹의 추락은 당시 중국 내 최대 민영기업 파산 건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한편 메이진그룹은 2017년 소송에서 승소했다.

메이진그룹은 2억1000여만위안(약 383억1000만원) 및 이자를 받아야 한다.

메이진그룹은 리자오후이의 여동생이 운영하던 하이보신후이에 연대책임을 요구했다.

하지만 하이보신후이 측은 상환능력이 없다고 밝혔다.

미청산 부분에 대해 25%의 연대청산 책임이 있는 리자오후이 역시 재산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행방불명인 상태다. 

이에 메이진그룹은 향후 1년 내에 리자오후이의 행방을 찾는 데 성공하면 제보자에게 10만위안(약 1824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숨겨진 재산을 찾는 데 도움을 줄 경우 받아낸 금액의 10%를 포상금으로 준다고 선언했다. 

이는 최고 2100만위안(약 38억3000만원)으로 알려졌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