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일보

김택진 "성공 방정식 바꾸겠다" 직원에 추석 이메일

최인준 기자 입력 2021. 09. 17. 17:49 수정 2021. 09. 18. 02: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작 게임 흥행 실패 등 최근 위기 관련 입장 밝혀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17일 “우리의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당연하게 여겨왔던 (사업) 방식과 과정을 냉정히 재점검하겠다”며 올해 초 불거진 확률형 아이템 논란과 신작 게임 흥행 실패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CEO(최고경영자)로서 엔씨소프트가 직면한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엔씨를 비판하는 많은 분의 이야기뿐 아니라 들리지 않는 소리까지 공감하는 자세로 듣겠다”고 했다. 엔씨소프트는 확률형 아이템 조작 논란에 따른 소비자 불매운동과 실적 부진으로 주가가 급락하며 이달 들어서만 시가총액이 5조원가량 줄었다. 지난 7월 올림픽을 앞두고 프로야구단 NC다이노스 선수들의 코로나 방역 수칙 위반 사건까지 터지면서 국민 여론도 악화됐다.

김 대표는 “이번 일을 채찍 삼아 더 성장한 회사를 만드는 게 저의 책무”라며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지난 이야기이고 앞으로는 도전과 변화를 위해 당장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건 바꾸겠다”고 했다. 그는 “사우들도 현재의 엔씨에 대해 성찰해주고 변화할 엔씨를 향해 제언해달라”며 “무엇에도 구애받지 않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