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AsiaNet] 제14회 전국운동회, 천년 역사의 고대 수도 시안에서 개최

최정환 입력 2021. 09. 17. 18:36

기사 도구 모음

(시안, 중국 2021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이달 15일, 중국에서 가장 큰 종합 스포츠 대회인 제14회 전국운동회(National Games)가 1,0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중국 고대 도시의 중심인 시안에서 공식적으로 개막했다.

제14회 전국운동회 집행위원회에 따르면, 개막식에서는 음악, 춤 등의 공연 및 문화 전시가 석류꽃 모양의 올림픽 센터 경기장에서 진행됐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14회 중국전국운동회 개막식에서 성화대에 성화를 붙이고 있다.

AsiaNet 91716

(시안, 중국 2021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이달 15일, 중국에서 가장 큰 종합 스포츠 대회인 제14회 전국운동회(National Games)가 1,0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중국 고대 도시의 중심인 시안에서 공식적으로 개막했다. 제14회 전국운동회 집행위원회에 따르면, 개막식에서는 음악, 춤 등의 공연 및 문화 전시가 석류꽃 모양의 올림픽 센터 경기장에서 진행됐다고 한다.

1시간 30분가량의 행사를 진행하면서, 지난달 도쿄올림픽에서 사격 2관왕을 달성한 양첸 선수가 성화대에 성화를 붙였다.

중국의 '미니 올림픽'으로 불리는 전국운동회는 1959년에 처음 시작됐으며, 4년 주기로 개최된다. 이 행사는 중국 무술인 '우슈'를 포함해 올림픽 스타일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제14회 전국운동회는 총 35개의 스포츠와 19개의 대중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12,000명 이상의 선수들이 37개 팀을 대표해 경쟁한다.

중국 서부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전국운동회는 "간결, 안전, 화려함"을 주제로 중국의 스포츠 경쟁의 수준, 대중 스포츠의 힘, 스포츠 산업의 발전을 보여주는 중요한 플랫폼이자 창구다.

산시성의 중심인 시안은 병마용으로 유명하다. 시안은 제14회 전국운동회 개최 도시로서, 스포츠 경기를 통해 도시 변혁을 가속화 할 기회를 잡았다.

시안은 전국운동회를 통해 도시 계획, 건설 및 개발 등을 전면적으로 개선했다. 도시의 구조, 역동성 및 외관은 모두 개선됐으며, 스포츠 산업이 성장함을 통해 또 다른 산업이 발전하도록 이끌 전망이다.

시안 올림픽 센터 스타디움과 전국운동회 도시의 인근 마을, 프레스센터 등 8개 장소는 운동선수, 기술 관계자 및 관중에게 훌륭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안 올림픽 스포츠센터 경기장에 설치된 고화질 영상 카메라는 다양한 각도에서 모든 방향으로 작동해 초고화질 다중 주파수 방송을 송출할 수 있다. 관객은 경기장이나 지도자석에 상관없이 VR을 통해 파노라마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스포츠센터 내 104,000㎡의 면적인 수영 및 다이빙장은 옥상의 태양광발전, 지하 1층의 폐열 회수 및 공기원 열펌프를 사용해 일정 온도를 유지한다. 이는 높은 활용성과 저비용 에너지로 유용하다.

고대 도시 시안은 "마음과 행동이 함께하는 모두를 위한 체육대회"라는 전국운동회의 슬로건에 영향을 받아, 피트니스 활동이 매우 인기가 높다. 시안은 더욱 많은 주민이 피트니스 활동을 더욱 쉽게 즐길 수 있도록 '15분 피트니스 서클'을 만들어, 커뮤니티, 광장, 공원 등에 피트니스 시설의 추가 및 개선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안은 올해 말까지 400개 이상의 커뮤니티 체육활동을 열고, 1,000명 이상의 사회 스포츠 강사를 양성할 전망이다.

자료 제공: The Xi'an Executive Committee of the 14th National Games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400923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아시아넷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