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향신문

장기이식 후 복약 A부터 Z까지..쉽게 알려주고, 규칙적 습관 도와요 [e건강앱 ⑧]

박효순 기자 입력 2021. 09. 17. 19: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복약 알리미

삼성서울병원 ‘복약 알리미’는 장기이식 후 주요 약물의 정확한 복용법을 안내하고 환자 스스로 치료와 건강관리에 참여하는 자가관리 과정을 돕는 사용자 중심 앱이다.

처음 시작할 때 이식 유형, 이식일자, 외래 일정 등을 기록하면 이식 장기별로 복용해야 할 약물에 대한 ‘알람’을 손쉽게 설정할 수 있다. 약에 대한 상세 정보, 하루 동안 복용해야 하는 약제가 표시된다. 정해진 시간에 해당 약의 이미지와 함께 알람을 받아 볼 수 있어 보다 쉽게 규칙적이고 정확한 약 복용을 도와준다.

교육영상 메뉴에는 이식 후 생활 안내, 정기검진 안내, 면역억제제 복용 안내 등 의료진 강의 내용이 담겨 있다. FAQ(자주 묻는 질문들)를 통해 그동안의 상담·문의 내용들을 안내한다. 검사 결과나 혈압 등을 기입해 변동 양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건강 다이어리’ 기능도 제공한다. ‘전화 걸기’는 바로 이식센터와 전화로 연결해 상담을 도와준다. ‘삼성서울병원 앱’과 연동되어 치료·검사 결과 등의 조회도 가능하다.

허우성 장기이식센터장은 “면역억제제의 정확한 복용은 이식환자들에게 매우 중요한데 실제 관리를 잘하고 있는 환자가 많지 않다”면서 “자신의 생명이 누군가의 희생으로 연장됐음을 항상 기억하며 스스로 건강을 더 잘 챙기게 하기 위해 ‘복약 알리미’ 앱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