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뉴욕개장] 법인세 인상 추진·기술주 약세..하락 출발

박병진 기자 입력 2021. 09. 17. 22:46

기사 도구 모음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출발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08포인트(0.18%) 하락한 4465.6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27.53포인트(0.18%) 밀린 1만5154.39에 출발했다.

이날 뉴욕증시 주요 기술주인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종목은 넷플릭스 제외 모두 하락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출발했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들의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출발했다. 미국 집권 민주당의 법인세 인상 추진에 따른 불확실성과 대형 기술주들의 부진이 두드러지면서 영향을 받았다.

이날 오전 9시31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3.56포인트(0.10%) 내린 3만4717.76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08포인트(0.18%) 하락한 4465.6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27.53포인트(0.18%) 밀린 1만5154.39에 출발했다.

이날 뉴욕증시 주요 기술주인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종목은 넷플릭스 제외 모두 하락하고 있다.

pb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