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푸틴 "美 아프간 철군은 '도주'.. 탈레반 과도정부와 교류해야"

김진욱 입력 2021. 09. 17. 22:59

기사 도구 모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동맹국들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성급하게 철군했다며 거듭 비판했다.

이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나토 동맹국들의 성급한 아프간 철군은 사실상 '도주'에 가까웠다고 지적했다고 타스통신 등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서 화상연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7일 모스크바 외곽의 노보-오가료보 관저에서 화상으로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모스크바=로이터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동맹국들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성급하게 철군했다며 거듭 비판했다.

푸틴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타지키스탄 두샨베에서 열린 중국과 러시아 주도 유라시아 지역 협력체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연설했다. 이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나토 동맹국들의 성급한 아프간 철군은 사실상 '도주'에 가까웠다고 지적했다고 타스통신 등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미국이 20년간 아프간에 머물면서 탈레반에 남겨 놓은 것은 무기밖에 없다”고 비판하면서 “미국과 동맹국들은 테러리즘, 마약 거래, 조직범죄, 종교적 극단주의 등과 연관된 열린 판도라의 상자를 남겨 놓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푸틴 대통령은 또 아프간 사태는 SCO 회원국의 안보 이익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여러 SCO 회원국들은 아프간과 국경을 접하고 있다며 “현재 기구(SCO) 앞에는 아프간 정세 악화와 관련된 심각한 위험에 대처하기 위한 공통의 조율된 노선을 추진해야 할 시급한 과제가 제기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프간인들의 포괄적 평화 정착 과정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아프간에서 제기된 테러리즘, 마약 유통, 종교적 극단주의 등의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사실상 아프간 전지역을 장악한 탈레반이 세운 과도정부와 교류해야 한다고 푸틴 대통령은 주장했다. 다만 “이 임시정부를 승인할 지의 문제는 SCO와 CSTO 2개 조직에서 조율해 입장을 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현재 탈레반이 사실상 아프간 전 영토를 통제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아프간 정부가 평화 정착, 사회생활 정상화, 국민의 안전 보장 등에 대해 한 약속을 이행하도록 자극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