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유로존 8월 소비자물가 전년비 3.0%↑.."10년 만에 최대폭"

이재준 입력 2021. 09. 17. 23:17

기사 도구 모음

유로존 체감경기를 반영하는 8월 소비자 물가지수(CPI 개정치)는 전년 동월 대비 3.0% 올랐다고 유럽연합(EU) 통계청이 17일 밝혔다.

마켓워치와 AFP 등은 EU 통계청을 인용해 8월 유로존 CPI가 2011년 11월 이래 거의 10년 만에 최대 신장폭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8월 유로존 CPI는 작년 같은 달보다는 0.4% 올라갔다.

8월 에너지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5.4% 치솟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유로존 체감경기를 반영하는 8월 소비자 물가지수(CPI 개정치)는 전년 동월 대비 3.0% 올랐다고 유럽연합(EU) 통계청이 17일 밝혔다.

마켓워치와 AFP 등은 EU 통계청을 인용해 8월 유로존 CPI가 2011년 11월 이래 거의 10년 만에 최대 신장폭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속보치와 같았다. 7월 2.2% 상승에서 0.8% 포인트나 확대했다.

8월 유로존 CPI는 작년 같은 달보다는 0.4% 올라갔다. 역시 속보치와 일치했다.

세계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서 회복세를 보이는 것을 배경으로 에너지 가격이 상승했다.

유럽중앙은행은 물가상승이 일시적이라고 지적하면서도 인플레율을 반복해서 상향 조정하고 있다.

애널리스트는 인플레율이 올해 말에는 3.5~4.0%로 고점에 달한다고 예상하고 있다.

근원 CPI도 가속했다. 변동폭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지수가 지난해 동월에 비해 1.6% 뛰었다. 속보치와는 동일했다. 7월은 0.9% 상승했다.

에너지와 식품, 알코올과 담배를 제외한 CPI는 전년 같은 달보다 1.6% 올랐다. 속보치도 1.6% 상승했고 7월은 0.7% 올라갔다.

8월 에너지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5.4% 치솟았다. 올해 들어 가장 큰 상승률이다.

CPI 상승률 3.0% 가운데 1.44% 포인트분은 에너지 가격이 오른 게 기여했다.

식품, 알코올과 담배 가격은 지난해 8월과 비교, 2.0% 상승했다. 서비스 가격은 1.1%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