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탈레반, 여성부 간판 내리고 '기도와 훈도와 악덕방지 부'로

김재영 입력 2021. 09. 17. 23:19

기사 도구 모음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17일 전 정부의 여성부 간판이 탈레반의 '도덕 경찰' 부서로 바꿔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또 이 부서에 근무해오던 여성 직원들은 자신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완전 차단되어 버렸다고 말했다.

한 여성이 "우리 집에서 내가 유일하게 돈을 벌었는데 여성부 직장이 없어졌으니 아프간 여자들은 무엇을 해야 한단 말인가"하고 한탄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뉴시스] 17일 아프간 수도 카불의 모스크에서 금요 기도가 행해지는 가운데 창틀에 누군가의 의족이 놓여 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17일 전 정부의 여성부 간판이 탈레반의 '도덕 경찰' 부서로 바꿔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또 이 부서에 근무해오던 여성 직원들은 자신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완전 차단되어 버렸다고 말했다.

새로 바꿔진 간판에는 "기도와 훈도와 덕 제고와 악덕 방지의 부"라는 의미가 아프간 페르시아어 및 아랍어 혼용으로 써졌다.

여성부에 다니던 여성 직원들은 수 주 동안 청사 직장으로 출근을 시도했으나 그때마다 집으로 돌아가란 말만 들었다고 한다.

더구나 건물의 출입문들이 결국 전날 자물쇠로 잠궈지고 말았다. 한 여성이 "우리 집에서 내가 유일하게 돈을 벌었는데 여성부 직장이 없어졌으니 아프간 여자들은 무엇을 해야 한단 말인가"하고 한탄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탈레반은 처음 집권하던 1996년~2001년 시기에 소녀들이 학교에 나가는 것과 여성이 직장에 다니고 교육을 계속 받는 것을 금했다.

이 시기에도 이 '좋은 덕은 높이고 악덕을 방지하는 부"가 탈레반의 도덕 경찰로 존재하면서 엄격한 옷차림 법과 공개 처형과 태형 등으로 샤리아 이슬람 율법을 집행했다.

지난 7일 탈레반 정부의 내각 인선이 발표될 때 덕제고 악덕방지 부의 장관 대행도 포함되었으나 여성부 장관은 거명되지 않았다. 그러나 공식 여성부가 해체되었다는 발표는 아직 없다.

며칠 전 한 고위 탈레반 관리가 여성은 행정 부서에서 남성과 같이 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