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NY증시 또 하락..FOMC 부담감 반영

뉴욕=백종민 입력 2021. 09. 18. 05:57

기사 도구 모음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주간 기준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다음 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시장의 경계감이 가득한 모습이다.

다우지수가 3주 연속 하락한 것은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이다.

이날 개별 주식 선물과 주식 옵션, 주가지수 선물 및 지수 옵션의 만기가 동시에 발생하는 '네 마녀의 날'이었던 점도 시장 약세를 부추긴 요인으로 풀이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주간 기준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다음 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시장의 경계감이 가득한 모습이다.

17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166.44포인트(0.48%) 하락한 3만4584.88에, S&P500지수는 40.76포인트(0.91%) 하락한 4432.99에, 나스닥지수는 137.96포인트(0.91%) 떨어진 1만5043.97에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3주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다. 다우지수가 3주 연속 하락한 것은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이다. S&P 500은 2주 연속 하락했다.

이날 개별 주식 선물과 주식 옵션, 주가지수 선물 및 지수 옵션의 만기가 동시에 발생하는 '네 마녀의 날'이었던 점도 시장 약세를 부추긴 요인으로 풀이됐다.

종목별로는 상품 가격 하락 영향으로 광산 및 상품 관련 주식들의 주가가 급락세를 이어갔다.

프리포트 맥모런 코퍼 앤 골드, 인터내셔널 플레이버스 앤 프래그넌시스, 뉴코 등이 일제히 추락했다.

국채금리가 강세를 보이며 알파벳,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핵심 기술주들도 줄줄이 약세를 보였다.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도 0.03%포인트 오르며 1.363%까지 상승했다. 국채금리 상승은 국채값 하락을 뜻한다.

미 국채금리 상승은 소매 판매 호조 등 긍정적인 경제 지표가 Fed가 다음 주 FOMC에서 자산매입 축소에 대한 추가 단서를 내놓을 가능성을 키웠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이날 발표된 미시간 대학의 9월 예비 소비자 심리 지수도 71로 8월에 70.3에서 상승했다.

Fed는 다음 주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담은 점도표를 공개할 예정이다. 점도표에서 금리 인상 시점에 대한 전망이 앞당겨질 경우 시장에 상당한 영향이 발생할 수 있다.

장 막판 FDA 전문가 위원회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부스터 샷 권고를 거부했다는 소식에 화이자, 바이오앤테크, 모더나의 주가는 동반 하락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