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상부에 '관심병사'로 보고.. 함장이 묵살한 정 일병의 호소

구윤모 입력 2021. 09. 18. 06:02

기사 도구 모음

해군 3함대 소속 강감찬함 함장이 선임병들의 폭행과 폭언, 집단 따돌림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정모 일병을 '관심병사'라고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해군본부 군사경찰대로부터 받은 수사결과에 따르면 강감찬함 함장은 정 일병이 정신과 진료를 받자 상부에 '신상특이장병'(관심병사)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감찬함 은폐 정황.. 함장 규정 위반, 수사로 드러나
전출 등 피해자 호소 3차례 묵살
보직 변경·침실 이동 등 조치만
가해자들과 분리 대신 대화 주선
징계수위도 고작 '외박 제한' 그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군 3함대 소속 강감찬함 함장이 선임병들의 폭행과 폭언, 집단 따돌림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정모 일병을 ‘관심병사’라고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해군본부 군사경찰대로부터 받은 수사결과에 따르면 강감찬함 함장은 정 일병이 정신과 진료를 받자 상부에 ‘신상특이장병’(관심병사)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통상적으로 부대 내 가혹행위 등에 대해서는 ‘병영 부조리’ 발생으로 보고하지만, 함장은 관심병사가 발생했다고 보고한 것이다.

정 일병이 세 번이나 자신의 어려움을 호소했지만 함장이 이를 묵살한 정황도 드러났다. 정 일병은 지난 3월16일 가해자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자신이 폭행 및 폭언 피해를 당한 사실을 함장에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신고했다. 자해·자살 충동을 호소하면서 가해자의 전출과 비밀유지도 요청했다. 그러나 함장은 다음 날 정 일병을 어학병에서 조리병으로 보직 변경하고 침실을 이동하는 조치만 취했다.

정 일병은 3월26일 자해 시도 과정에서 다시 함장에게 연락했는데, 함장은 가해 선임병 3명과 대화를 주선하면서 상황을 악화시켰다. 이틀 후 정 일병은 SNS로 재차 함장에게 본인의 힘든 상황을 호소하면서 정신과 치료 및 육상 전출을 요청했다.

그러나 정 일병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함장은 4월5일 국군대전병원과 민간병원에서 정신과 위탁진료를 받게 하고, 이틀 뒤 상부에는 관심병사가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국방부 부대관리훈령에 따르면 폭행, 가혹행위 등을 인지했을 경우 상급부대 보고 및 수사기관 신고를 해야 하며, 가해자와 피해자 분리 등 조치를 취해야 한다. 함장이 훈령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이 수사 결과로 드러난 셈이다.

강감찬함은 다음 날 가해 병사 3명을 군기지도위원회에 회부해 외박 1회 제한이라는 솜방망이 처벌을 내리기도 했다. 법무실에 징계번호를 요청하는 행정처분 대신 자체 규율에 맡긴 결과다. 정 일병은 이외에도 국방헬프콜을 통해 5번 상담을 받았으나 이렇다 할 도움은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정 일병은 지난 6월18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정 일병이 사망했음에도 책임자 처벌과 진상 규명이 더디게 이뤄졌다고 강 의원은 지적했다. 7기동전단 수사실은 해군작전사령부 법무실에 함장이 성실의무를 위반했다고 통보했으나 그를 피의자로 입건하지 않았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