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밀알 기빙플러스 추석 맞아 취약계층에 긴급생계지원 키트 지원

황인호 입력 2021. 09. 18. 07:03 수정 2021. 09. 18. 07:06

기사 도구 모음

밀알복지재단이 운영하는 기빙플러스가 추석을 맞아 1억7000만원 상당의 긴급생계지원 키트를 취약계층 가정 500곳에 전달했다.

자상 한 상자는 기빙플러스의 긴급생계지원 키트로 자발적 상생을 실천하는 자상한 기업들의 기부 물품이 담긴 상자라는 뜻을 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 관계자들이 15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청에 ‘자상 한 상자’를 전달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이 운영하는 기빙플러스가 추석을 맞아 1억7000만원 상당의 긴급생계지원 키트를 취약계층 가정 500곳에 전달했다.

밀알복지재단은 16일 서울·경기·대구 지역 구청과 주민센터를 통해 지원이 시급한 장애인과 독거노인 가정에 ‘자상 한 상자’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자상 한 상자는 기빙플러스의 긴급생계지원 키트로 자발적 상생을 실천하는 자상한 기업들의 기부 물품이 담긴 상자라는 뜻을 담고 있다.

기빙플러스는 기업에서 새 상품을 기부 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자원순환으로 환경을 보호하는 기업사회공헌 전문 나눔스토어다. 지난해 11월부터 자상 한 상자 캠페인을 통해 사회공헌을 실천하는 기업들과 취약계층을 연결해 오고 있다. 이번 나눔엔 16개 기업이 참여했다.

밀알복지재단 김인종 기빙플러스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고자 상자당 35만원 상당의 식료품 및 생필품을 마련했다”며 “모두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나보다 더 힘든 이웃을 위해 선뜻 물품을 기부해주신 기업들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사각지대 취약계층과 사회공헌을 희망하는 기업의 가교가 돼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