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손지창이 밝힌 카지노 100억원 '잭팟'의 진실 "실제 받은 돈은.."

김소정 기자 입력 2021. 09. 18. 12: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년 넘게 ‘연예인 도박’하면 회자되는 이름이 있다. 바로 손지창-오연수 부부다.

(왼쪽부터) 오연수, 손지창/SBS

잭팟의 주인공은 오연수 어머니다. 손지창-오연수 부부 가족은 첫째 아들 성민군의 돌 기념으로 2000년 6월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여행을 떠났다. 라스베이거스 지역 언론에 따르면 오연수 어머니는 그해 6월 17일(현지 시각) 라스베이거스 만달레 베이 리조트 카지노에서 슬롯머신의 일종인 휠오브포천(Wheel of Fortune)게임을 했고, 약 100억원의 잭팟을 터뜨렸다. 게임기 제조 업체는 이 기계에서 사상 최고액이라고 밝혔다.

손지창 가족이 잭팟을 터뜨리자, 카지노 측은 손지창 가족의 숙소를 최고급 객실로 옮겨주는 등 최상의 대우를 해줬다고 한다.

17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손지창은 ‘당시 얼마를 넣고 얼마가 터졌냐’는 질문에 “기계에 넣었던 건 6불이다. 결과적으로 947만불을 땄는데 환율로 치면 100억원이었다. 하지만 일시불로 받으려면 총액 40%만 받고, 또 거기서 30%를 외국인이니 선세금을 떼야 했다. 실제로 받은 건 200만불이다”라고 말했다. 약 23억원이었다고 한다.

손지창은 “그 돈도 큰 돈이지만 처음 느꼈던 기대와 이런 걸 충족하기엔 턱없이 부족했다”라고 했다. 허영만이 “(당시)이것저것 제하는 것 없이 100억이라고 (기사가) 났었다. 그래서 손지창씨를 한국에서 보기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하자, 손지창은 “저도 그러고 싶었지만 안 되더라”라고 말하며 웃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