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예전 같진 않지만.."간만에 붐비는 전통시장

장효인 입력 2021. 09. 18. 12: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방문객이 줄었던 전통시장은 명절 대목을 맞아 오랜만에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장효인 기자, 시장 분위기 어떤가요?

[기자]

네,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에 나와 있습니다.

시장 입구에서부터 군침 도는 음식 냄새가 돌고 상인들의 들뜬 목소리가 들립니다.

명절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었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시장은 차례상이나 식사 준비를 위해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로 북적이는 모습입니다.

이곳 광장시장은 먹자골목으로도 유명한 만큼, 맛집을 찾아 이곳에 방문한 시민들도 적지 않습니다.

그런가 하면, 올해 고향 방문을 포기한 대신 명절 분위기라도 느끼기 위해 시장을 찾았다는 목소리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상인들은 오랜만에 시장에 활기가 넘치는 것 같다는 반응입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광장시장은 이전에 비해 매출이 70% 정도 감소할 정도로 어려운 시기를 겪었다고 하는데요.

다만 아직까지 코로나 확산세가 거센 탓에 예년보다 모이는 사람 수 자체가 적어지다 보니, 명절을 맞아 시장을 찾는 손님도 많이 줄었다고 합니다.

손님들이 사가는 물건 양이 예전 같지 않다며 아쉬움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들렸습니다.

[앵커]

최근 시장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는데,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을까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시장은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공간인 만큼 방역에도 주의해야 하는데요.

서울의 한 농수산물 도매시장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해 휴업 시작일이 앞당겨지기도 했습니다.

혹시 모를 감염을 막기 위해, 이곳 시장에서는 곳곳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주기적으로 시장 내부를 소독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도 시장 방역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오는 24일까지 350여 곳의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온라인 특별판매전을 개최해 비대면 판매를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그리고 전통시장을 찾고 싶지만, 주차는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실 분들을 위해 오는 22일까지 전국 전통시장 주변 도로 485개소에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됩니다.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 작년보다 올랐다고 하는데요.

전통시장에 들러 저렴하게 장도 보시고 즐거운 명절 분위기 느껴보시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장시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ij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