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아마존, 중국 브랜드 매장 3000개 닫은 사연 [글로벌+]

오정민 입력 2021. 09. 18. 14:08 수정 2021. 09. 30. 11:58

기사 도구 모음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e커머스)업체 아마존이 자사 플랫폼에 연 중국 기업 브랜드의 온라인 매장 3000개의 문을 닫았다.

18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아마존의 신디 타이 아시아지역 판매담당 부회장은 중국 관영 중앙(CC)TV 인터뷰를 통해 가짜 구매평 추방 캠페인을 시작한 지난 5월 이후 중국 기업 600여 개 브랜드의 온라인 매장 3000개를 닫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뷰 오용 행위 단속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e커머스)업체 아마존이 자사 플랫폼에 연 중국 기업 브랜드의 온라인 매장 3000개의 문을 닫았다. 구매평(리뷰) 오용 행위에 고강도의 단속을 실시한 결과다.

18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아마존의 신디 타이 아시아지역 판매담당 부회장은 중국 관영 중앙(CC)TV 인터뷰를 통해 가짜 구매평 추방 캠페인을 시작한 지난 5월 이후 중국 기업 600여 개 브랜드의 온라인 매장 3000개를 닫았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지난 5월부터 고객에게 선물카드 제공 등을 내세워 긍정적인 구매평을 쓰도록 유도하는 행위 등 구매평 단속에 나섰다.

타이 부회장은 아마존의 가짜 구매평 추방 캠페인이 중국 혹은 특정 국가 기업의 브랜드를 겨냥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이번 캠페인으로 아마존에서 거래되는 중국 브랜드 전체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아마존은 올해 상반기 중국의 '선전 여우커수 테크놀로지'(여우커수)가 아마존에 연 온라인 매장 340개를 폐쇄 혹은 자금 동결 조처를 취한 바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