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베이징→파리' 에어프랑스 여객기서 화재..긴급 회항

김지희 입력 2021. 09. 18. 14:34

기사 도구 모음

중국 베이징에서 프랑스 파리로 가던 에어프랑스 여객기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8일 오전 3시 50분께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을 이륙한 에어프랑스 AF393편 기내에서 불이 나 이륙한 지 17분 만에 서우두 공항으로 긴급 회항했다.

해당 여객기는 파리 샤를 드골 공항으로 향하고 있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중국 베이징에서 프랑스 파리로 가던 에어프랑스 여객기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8일 오전 3시 50분께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을 이륙한 에어프랑스 AF393편 기내에서 불이 나 이륙한 지 17분 만에 서우두 공항으로 긴급 회항했다. 해당 여객기는 파리 샤를 드골 공항으로 향하고 있었다.

승객들은 비행기 꼬리 쪽에서 폭발음이 나고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전했다. 아직까지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