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이재명 "대장지구 의혹은 국힘 게이트"..홍준표 "최악의 권력비리, 특검을"(종합)

입력 2021. 09. 18. 15:1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는 18일 광주를 찾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이 사건은 토건 비리, 국민의힘(새누리당) 게이트"라고 비난했다.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대장지구 민관 복합 개발 사건은 해방 이후 최악의 권력비리로서 성남시와 모리배가 결탁한 거대한 부패의 늪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국회에 특검을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광주서 "정치부패 세력의 합작 커넥션" 역공
홍준표 "국민 경악할 부패사건..대통령 되면 엄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부인 김혜경씨가 1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는 18일 광주를 찾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이 사건은 토건 비리, 국민의힘(새누리당) 게이트”라고 비난했다.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대장지구 민관 복합 개발 사건은 해방 이후 최악의 권력비리로서 성남시와 모리배가 결탁한 거대한 부패의 늪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국회에 특검을 요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토건 비리 세력과 국민의힘 사이의 부정한 유착이 땅속에 은폐돼 있다가 다시 새로운 얼굴로 나타나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LH는 민간과 경쟁할 수 있는 사업을 하지 말라’고 발언한 뒤 기묘하게 특정 사업자들이 수백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대장동 일대 토지를 다 사놓았다”며 “이후 국민의힘 국토위 소속 신영수 국회의원이 LH에 강요하다시피 해 사업을 포기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 집단들은 지금 보니 원유철 (전) 의원과 곽상도 의원 등 이런 국민의힘 세력들과 연관이 있다는 것 아니겠냐”며 “토건비리 세력과 국민의힘 정치부패 세력의 합작 커넥션이 줄기만 잘린 상태에서 뿌리는 그대로 있다가 새로운 모양으로 얼굴을 바꿔 사업자로 나타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의 정치 인생, 행정가 인생에서 가장 큰 성과는 개발 이익의 상당 부분을 공익으로 환수한 이 업적“이라며 ”이것을 정치적 목적으로 누군지도 알 수 없는 사람을 이용해 저를 마치 부정부패 세력으로 몬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서울시 강남구 자곡동 경상남도 남명학사 서울관을 방문,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

한편 홍준표 의원은 이날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제가 대통령이 되면 이사건 만큼은 철저하게 조사 하여 사상초유의 부동산 개발 비리를 전국민에게 낱낱히 밝히고 관련자들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단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금 대비 단시간에 1154배의 수익을 올렸다는 화천대유라는 급조된 소규모 회사가 어떻게 성남시를 등에 업고 봉이 김선달식 개발을 했는지 국민들이 경악 하고 있다”며 “3억 투자해서 3년만에 3463억을 가져 갔다면 국민들이 경악할 부패 사건이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여야는 이 사건을 정치 논쟁만 하지 말고 조속히 특검을 통해서 제대로 된 부패고리를 속 시원하게 파헤쳐 달라”고 했다.

홍 의원은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도 그걸 원하고 있으니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이 어디로 갔는지 누가 관련이 되었는지 조속히 규명 해야 한다”며 “아울러 민주당 경선과정에서 돌출한 이재명 피고인의 호화 군단 변호사 비용의 출처, 유무죄의 갈림길에서 무죄로 이재명 피고인의 손을 들어준 대법관이 퇴임후 화천 대유의 고문변호사가 되고 가짜 수산업자 사건으로 불구속 송치된 박영수 특검이 이번에 또 화천 대유의 고문이라는 점등 법조 카르텔도 의혹을 풀어아 할 과제”라고 했다.

mkkang@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