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배현진, 실버센터 백지화 '노인혐오' 논란 반박.."박원순 행정 문제"

김민성 기자 입력 2021. 09. 18. 15:19 수정 2021. 09. 18. 15:23

기사 도구 모음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아파트 단지 앞 시유지에 들어설 예정이었던 실버케어센터의 백지화와 관련, 지난 16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혀 '노인 혐오와 지역 이기주의' 비판에 직면했던 가운데 18일 이에 대해 '알고 말하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그는 "논란이 된 장소는 가락시장 8차선 도로와 대단지 아파트 사이에 매우 혼잡한 공간에 위치해있다"며 "세금 135억을 들여 거동이 불가한 중증치매 어르신들을 겨우 100분 남짓밖에 못 모시는 시설을 주민들과 상의도 전혀 없이 덜컥 결정해 강행한 박원순 서울시 행정이 한심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증 치매 어르신 100분 남짓 모셔..박원순의 전시행정"
"더 공기 좋고 안전한 적합지 찾는 논의 중이니 걱정마라"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2021.9.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아파트 단지 앞 시유지에 들어설 예정이었던 실버케어센터의 백지화와 관련, 지난 16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혀 '노인 혐오와 지역 이기주의' 비판에 직면했던 가운데 18일 이에 대해 '알고 말하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희에게 전화하시면 친절하게 가르쳐드릴텐데 노인혐오부터 말씀하시면 어쩌냐"며 "걱정마라. 해당 시설 부지는 더 공기 좋고 안전한 적합지를 찾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논란이 된 장소는 가락시장 8차선 도로와 대단지 아파트 사이에 매우 혼잡한 공간에 위치해있다"며 "세금 135억을 들여 거동이 불가한 중증치매 어르신들을 겨우 100분 남짓밖에 못 모시는 시설을 주민들과 상의도 전혀 없이 덜컥 결정해 강행한 박원순 서울시 행정이 한심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조차도 실용성은 물론 절차적·법적 결함 탓에 공사를 중단해 수년간 방치된 땅"이라며 "송파주민들은 소득상위라고 시설입소도 안 된다. 이런 것을 전형적인 전시행정·탁상행정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헬리오시티 아파트에 대해 "인구 4만에 가까운 국내 최대 아파트 단지로, 인근 거주자까지 10만을 상회하는 지역이지만 우편취급소 하나도 최근 만들고 치안센터도 없는 인프라 빈약 지역"이라며 "반면 인근에 노인복지 시설은 5곳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해오던 송파 실버케어센터 추진 계획을 사실상 철회했다. 이에 지난 16일 배 의원은 "주민 숙원사업을 해결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노인혐오 등의 논란이 일었다.

m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