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이낙연 "7번 모두 제주 1위가 대선 당선..4·3특별법 처리 자랑스러워"

주재현 기자 입력 2021. 09. 18. 16:1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18일 "대통령 직전제가 도입된 이후 일곱 번의 대선을 치르는 동안 항상 제주에서 승리한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번에도 현명한 선택을 해달라"며 제주도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 전 대표는 "당 대표 시절 반년동안 법안 422건을 처리했다. '입법 대표'라는 별명도 얻었다"며 "그 많은 법안 중 갖아 자랑스러운 법안이 뭐냐고 물으면 주저 없이 4·3특별법을 꼽는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대표 시절 최고 성과가 4·3특별법"
"4·3 보상금 5년 내 지급 완료할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가 18일 제주 4·3 평화공원을 참배하고 있다. / 연합뉴스
[서울경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18일 “대통령 직전제가 도입된 이후 일곱 번의 대선을 치르는 동안 항상 제주에서 승리한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번에도 현명한 선택을 해달라”며 제주도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추석 연휴 뒤 호남권에 이어 경선이 치러질 제주 지역의 민심을 일찌감치 공략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이날 민주당 제주도당을 찾아 ‘이낙연의 약속-제주발전 전략’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당 대표 시절 반년동안 법안 422건을 처리했다. ‘입법 대표’라는 별명도 얻었다”며 “그 많은 법안 중 갖아 자랑스러운 법안이 뭐냐고 물으면 주저 없이 4·3특별법을 꼽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4·3 특별법은 우리 현대사의 처절한 상처를 어루만지는 ‘치유의 법’”이라며 “4·3특별법은 여수·순천, 노근리, 산청·함양, 함평 등 전국에서 숨죽이며 살아오셨던 민간인학살 피해 유족들의 한을 풀고 명예를 회복시켜 대통합의 길을 열었다”며 “4·3특별법 통과로 후대에 자랑스럽게 인권과 평화를 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4·3특별법에 따른 후속조치가 조속히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정부가 4·3 유족과 희생자에 대한 배·보상을 위해 1,810억원을 종잣돈으로 일단 반영을 했다”며 “배·보상 방법을 어떻게 정하느냐에 따라 이 예산은 증액될 여지가 충분하다. 4·3 배·보상을 내년부터 5년 이내에 완료하겠다. 그러자면 정권 재창출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민심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 될 것 같은 후보가 아니라 돼야 할 후보를 찾기 시작했다. 흠 없는 후보, 확장성 있는 후보, 미래 비전을 갖춘 후보가 저라고 자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전 대표는 지역 맞춤형 공약을 발표했다. 제주도를 무탄소 스마트 아일랜드로 만드는 한편 자치분권시대를 선도하는 미래형 특별자치도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 지사는 “임기 내 제주도의 RE100 전환을 완료하고 도내 모든 교통수단을 전기차와 수소차 중심으로 완전히 재편하겠다”며 “드론·스마트시티·관광·농업을 ICT와 융합하고 관광·MICE 산업을 더 발전시킬 것”이라고 공약했다. 또 그는 “실질적 자치입법권을 강화하고 지방소비세율을 2030년까지 35%로 확대할 것”이라며 “소멸 위기 지역 특별 투자와 특별법 제정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주재현 기자 joojh@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