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경남 첫 방문 윤석열 "약속드린다. 바꾸겠다. 정권교체하겠다"

강대한 기자 입력 2021. 09. 18. 16:36 수정 2021. 09. 18. 18:2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추석 연휴 밥상 민심을 살피기 위해 18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어시장을 찾았다.

윤 후보는 지난 6월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처음으로 경남을 방문했다.

이날 오후 2시30분쯤 윤 후보가 어시장에 도착하기도 전부터 '윤사모(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 '윤전모(윤석열 전국 모임)' 등 열성 지지자들이 시장을 가득 메웠다.

지지자들은 '부정선거 밝혀주세요' '윤석열 홧팅' '정권교체'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윤 후보를 반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 상인들 "장사도 못하게 뭐하는 거냐" 불편 토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추석 연휴인 18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어시장을 찾아 상인과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2021.9.18./뉴스1 © News1 강대한 기자

(창원=뉴스1) 강대한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추석 연휴 밥상 민심을 살피기 위해 18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어시장을 찾았다.

윤 후보는 지난 6월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처음으로 경남을 방문했다.

이날 오후 2시30분쯤 윤 후보가 어시장에 도착하기도 전부터 ‘윤사모(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 ‘윤전모(윤석열 전국 모임)’ 등 열성 지지자들이 시장을 가득 메웠다.

최형두(마산합포구)·윤한홍(마산회원구)·정점식(통영·고성) 등 지역 국회의원들도 동행했다.

지지자들은 ‘부정선거 밝혀주세요’ ‘윤석열 홧팅’ ‘정권교체’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윤 후보를 반겼다.

윤 후보가 도착하자 “윤석열, 대통령” 등 환호가 이어졌다. 좁은 시장 골목은 순식간에 가득 차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그는 시장을 돌며 상인들과 인사하고 사진을 찍기도 하고, 음식을 사기도 했다. 몇몇 지지자는 “나 손 잡았어”라며 일행에게 으스대기도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추석 연휴인 18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어시장을 찾아 떡을 사고 있다.2021.9.18./뉴스1 © News1 강대한 기자

서너번 정도는 의자에 올라가 멀리 있는 상인·시민들에게도 얼굴을 보이며 양팔을 치켜세웠다.

의자 위에서 윤 후보는 “약속드립니다. 바꾸겠습니다. 마산시민여러분 정권 교체하겠습니다”라고 큰소리로 외쳤다.

윤 후보는 마산어시장에서는 떡을 받아먹고, 그 떡을 사 검은 비닐봉지에 담아 들고 갔다.

그러나 일부 상인들은 “장사도 못하게 뭐하는 거냐”고 반감을 들어내기도 했다. 전통시장을 찾은 시민도 “좀 지나갑시다. 아이고 이 사람들을 우얄꼬(어떻게 하냐)”라며 혀를 차기도 했다.

40분가량 시장을 둘러본 윤 후보는 다음 일정인 창원 반송시장으로 향했다. 이후 김해 동상시장도 방문할 예정이다.

이보다 앞서 오전에는 창녕 상설시장과 진주 중앙유등시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rok181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