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김경율 "대장동 의혹, 한동훈 특별수사팀 구성하자"

김민서 기자 입력 2021. 09. 18. 17:44 수정 2021. 09. 18. 18: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한데 대해 김경율 회계사가 “백퍼센트 동감한다”며 “한동훈(사법연수원 부원장)을 필두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면 국민의힘 작살 내는건 시간 문제”라고 했다.

18일 광주의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이재명 지사 부부가 김병내 남구청장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김 회계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토건비리 게이트라고 한 기사 링크를 공유하고 “전면적인 자료 공개와 더불어 국회 차원에서도 전방위적인 조사가 들어가야 한다”며 “이에 반대하는 세력은 토착왜구”라고 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의혹과 관련 “부정부패로 상당한 이익을 취했던 새누리 게이트의 연장인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언하지만 1원도 받은 적 없으며 관련 공무원들한테도 이건 나중에 특수부 수사를 받게되고 정치적으로 공격될 사안이니 일체 의심받지 않도록 행동해야 하고 심사 과정에서도 철저하게 공정하게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은 진행 과정에서 경제지 법조팀장 출신의 A씨가 최대주주로 있는 ‘화천대유’가 수년간 수천억원의 이익을 본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 시비가 불거졌다. 이후 이 지사의 친형(사망) 정신병원 강제 입원 논란 등과 관련한 선거법 위반 사건 대법원 판결 당시 무죄 취지 의견을 낸 권순일 전 대법관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한 사실 등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관련 의혹을 둘러싼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야권은 ‘화천대유’ 특혜 의혹과 관련 권순일 전 대법관이 무죄판결을 대가로 화천대유에 금전적 이익을 취했을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재판거래’ 가능성 등 여러 의혹에 대한 철저한 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