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손지창, '카지노 100억 잭팟' 실수령액 얼마? "기대보다.."

오정민 입력 2021. 09. 18. 17:56 수정 2021. 09. 18. 18:0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손지창(사진)이 20년 전 장모가 카지노에서 터뜨린 100억원 상당 잭팟의 실수령액을 공개해 화제다.

손지창은 2000년 아내인 배우 오연수, 장모와 함께 가족 여행차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 방문했다가 장모가 돈을 건 슬롯머신에서 947만달러의 잭팟이 터졌다.

손지창은 "(장모가) 기계에 넣은 건 6달러였고, 결과적으로 947만달러를 탔다. 당시 환율로 치면 100억원 조금 넘는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한경DB


배우 손지창(사진)이 20년 전 장모가 카지노에서 터뜨린 100억원 상당 잭팟의 실수령액을 공개해 화제다. 손지창은 2000년 아내인 배우 오연수, 장모와 함께 가족 여행차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 방문했다가 장모가 돈을 건 슬롯머신에서 947만달러의 잭팟이 터졌다.

손지창은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게스트로 출연, 카지노 잭팟에 얽힌 이야기를 전했다.

손지창은 라스베이거스로 간 가족 여행에 대해 얘기하며 "20년이 넘게 회자된다.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이 올라간다"며 웃음지었다. 

당시 만달레이 베이 리조트 카지노를 구경하던 손지창의 장모가 슬롯머신의 일종인 휠오브포춘(Wheel of Fortune) 게임을 하던 중 947만달러를 터뜨렸다. 장모는 이날 6달러를 기계에 넣어 100억원이 넘는 횡재를 하게 됐다.

손지창은 "(장모가) 기계에 넣은 건 6달러였고, 결과적으로 947만달러를 탔다. 당시 환율로 치면 100억원 조금 넘는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시불로 실수령을 하게 되면서 손에 쥐게 된 금액은 크게 줄었다는 후문이다.

손지창은 "일시불로 받으면 총액의 40%만 지급한다. 거기서 외국인 세금으로 또 30%를 뗐다. 실제로 받은 금액은 약 200만달러(약 23억원)"라고 설명했다. 그는 "큰돈이지만 처음에 느꼈던 기대가 있던 만큼 충족하기엔 턱없이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