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추미애 "홍준표, 조국 과잉수사 지적 옳아..말 바꾸기는 비겁"

김명일 기자 입력 2021. 09. 18. 19:33 수정 2021. 09. 18. 19: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수사가 과잉 수사라고 지적한 홍준표 후보는 옳았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6일 첫 TV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과잉 수사’였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당내에서 거센 질타가 이어지자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진영이 진실을 누르는 사회는 올바르지 않다”라며 “(홍준표의 주장은 옳았지만) 자기 진영에서 타박한다고 금세 말을 바꾸겠다는 홍준표 후보는 비겁하다”라고 했다.

이어 “진실하면 말을 바꿀 필요가 없다. 진실은 입장에 따라 바뀔 수가 없다. 말을 바꾸고 형세를 쫓아 굴복하면 리더가 될 자격이 없다”라고 했다.

한편 홍 의원 발언에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정말 심장이 부들부들 떨렸다”며 “홍 의원은 당내 경쟁자들을 이기기 위해서라면 적과도 손을 잡을 사람이다. 공정의 가치를 버리고 불공정을 용인했다”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 박기녕 대변인도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기 위한 민주당 표 구걸에 불과하다”며 “‘조국수홍’은 대체 ‘뭐야홍’”이라고 했다. 홍 의원이 최근 내세우는 별명인 ‘무야홍’(무조건 야권 후보는 홍준표)을 패러디해 비꼰 것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