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이재명 "1원도 받은 적 없다" 이준석 "박근혜도 통장엔 안 받았다"

김명일 기자 입력 2021. 09. 18. 21: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이준석(왼쪽)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과 관련 “단언하지만 1원도 받은 적 없다”라고 반박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논리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통장에 1원도 입금 받은 일이 없다. 이재명 지사 통장에 1원이 입금 되었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제가 탄핵이 정당했다고 받아들였던 이유는 앞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인사들에게도 더 엄격해진 잣대가 적용되길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 남구의 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마디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개발이익의 상당 부분을 공익으로 환수한 업적을 누군지 알 수도 없는 사람들을 이용해 부정부패 세력으로 몬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대장동 사업은 부정부패로 상당한 이익을 취했던 새누리 게이트의 연장인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