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이낸셜뉴스

대중적 인기로는 고노인데..日자민당 총재 선거 '안갯속' [도쿄리포트]

조은효 입력 2021. 09. 18. 21:50 수정 2021. 09. 18. 21:55

기사 도구 모음

차기 일본 총리 선거나 다름없는 자민당 총재 선거가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총 4명의 후보 가운데 고로 다로 행정개혁상이 대중적 인기로는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자민당 총재 선거는 이달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며, 이들 가운데 뽑히는 새 총재가 다음달 4일 일본 국회에서 총리 지명 선거 절차를 거쳐 제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노 다로 대중적 인기로는 1위 
노다 세이코 가세..'男2, 女2' 4파전 
과반 못얻어 결선투표로 갈 경우 
'고노-노다', '기시다-다카이치' 연대 주목
변수많은 선거, 대혼전 상황
18일 일본 기자클럽 주최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에서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전 정무조사회장이 이번 경선에 임하는 자신의 심정을 써들고 있다. 온기있는 사회를 내건 고노 행정개혁상은 '온'을,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꾸밈없는 자연스러움을 의미하는 '천의무봉'을 적었다. AP뉴시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차기 일본 총리 선거나 다름없는 자민당 총재 선거가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총 4명의 후보 가운데 고로 다로 행정개혁상이 대중적 인기로는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이 인기가 자민당 국회의원과 당원, 당우들의 표심까지 사로잡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마이니치신문이 사회조사연구센터와 함께 18일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누가 자민당 총재가 되면 좋겠느냐'는 질문에 유력 후보인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이 43%로 1위를 기록했다.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지원하는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은 15%, 이번 선거에서 또 다른 유력 후보인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3%,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6%를 얻었다. '이들 4명 중에는 없다'는 응답은 15%, '관심이 없다'는 8%였다.

자민당 지지층 내로 응답자를 한정하면 고노가 50%, 다카이치가 25%, 기시다 14%, 노다 3%로 나타났다.

자민당 총재 선거는 자민당 국회의원(중의원, 참의원)383표와 자민당 당원·당우 383표를 합산해 과반 이상을 획득한 후보가 당선된다. 과반을 점한 후보가 없을 경우에는 결선투표로 간다. 결선에서는 자민당 국회의원 383표와 일본 광역지역의 47표를 합산하기 때문에, 국회의원의 표심이 결정적 변수가 된다.

일본 정가의 한 소식통은 본지에 "결선 투표로 가면 아베의 지원을 받고 있는 다카이치가 기시다를, 노다가 고노와 연대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아베 세력이 결국 기시다 밀기에 나설 것이란 얘기다. 이 소식통은 "자민당 킹메이커인 니카이 도시히로 당 간사장은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과 연대하기로 한 고노를 지원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시다 대 고노'의 대결이 결국 '아베 대 니카이'의 킹메이커 대결 구도로 흘러가고 있다는 것이다. 당권을 둘러싼 아베와 니카이의 경쟁도 이번 선거의 또다른 관전 포인트인 것이다.

과거와 달리, 파벌 수장의 영향력이 약화된 것도 특징이다. 올 가을 중의원 선거와 내년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지역구 기반이 취약한 젊은 국회의원들로선 여론몰이에 도움이 될 인물에 표를 던질 수 밖에 없다. 아베의 후원을 얻게 될 기시다와 대중적 인기가 있는 고노, 지금으로선 누가 더 유력하다고 말하기 어렵다는 게 현재 일본 정가의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이번 조사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퇴진에 대해서는 '타당하다'가 60%나 차지했으며, 반면 '계속 해주길 바란다'는 15%에 불과했다. '어느 쪽이라고도 말할 수 없다'는 24%였다. 정당 지지율은 자민당이 37%로 직전 조사 때(26%)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제1야당인 입헌 민주당 10%, 일본 유신회 5%, 공산당 4%, 연립여당인 공명당 4%순으로 나타났다. 어느 당도 지지하지 않는 부동층(무당파)는 34%였다.

자민당 총재 선거는 이달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며, 이들 가운데 뽑히는 새 총재가 다음달 4일 일본 국회에서 총리 지명 선거 절차를 거쳐 제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된다.

일본은 다수당 총재가 총리가 되는 의원내각제 국가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