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제수용 과일·선물용 한우 사러왔어요"..전통시장 모처럼 '활기'

김우준 입력 2021. 09. 18. 22: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추석 연휴 첫날, 청과물 시장과 정육점 등은 제수용품과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길고 긴 '코로나19 불황'에 지쳤던 상인들은 모처럼 찾아온 명절 특수에 오랜만에 미소를 띠었습니다.

김우준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청량리 청과물시장.

시장 입구부터 인산인해입니다.

햇과일이 진열된 매대 앞은 발 디딜 틈조차 없습니다.

"10개에 5천 원!"

추석 연휴 첫날,

제수용품을 사려는 발길이 전통시장으로 몰린 겁니다.

[임길용 / 서울시 도봉동 : 차례를 지내려고 여러 가지를 사러 왔어요. 제사 지내려고.]

양손 가득 과일을 사 든 손님, 친척들에게 선물할 과일 상자를 손수레에 켜켜이 쌓은 손님.

곳곳에서 치솟은 과일값을 깎으려는 흥정이 벌어집니다.

[문연자 / 서울시 전농동 : 전에는 만원을 가지고 했으면, 지금은 만오천 원, 이만 원어치를 사야 옛날의 상을 놨던 그 모습대로 할 수 있어요.]

축산물 시장 역시 분주합니다.

정육점 가게마다 전국으로 배송할 준비를 마친 한우 선물세트 꾸러미가 가득합니다.

코로나19로 귀성을 못 하는 대신 선물로 마음을 전달하려는 사람들로 한우 주문량은 크게 늘었습니다.

특히, 재난지원금이 사용 가능한 이곳 마장동 축산물 시장은 추석 선물과 고기를 사러 온 사람들로 오랜만에 활기를 띠었습니다.

[한승주 / 서울 마장동 축산물시장 상인 : 아무래도 1년 중 가장 큰 대목이기도 하고, 재난지원금도 나온 것 때문에 손님들이 사용하려고 많이 방문해주시고 있어요.]

명절 맞이 특별 할인 행사를 하는 백화점도 북적입니다.

당일 배송 서비스를 이용해 막바지 추석 선물을 준비하러 온 사람들이 많습니다.

[정성은 / 서울 순화동 : 원래 저희가 차례를 지내는데, 어린아이들이 있어서 못 가게 돼서, 간단히 선물만 드리려고 나오게 됐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세 번째 맞이하는 명절,

마음껏 가족 친지와의 만남을 하기는 어렵지만, 한가위를 앞두고 시내 곳곳 모처럼 활기가 느껴지는 하루였습니다.

YTN 김우준입니다.

YTN 김우준 (kim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