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대장동 의혹' 이재명, 대선 후보직 걸어.."부당한 이득있다면 사퇴"

류은혁 입력 2021. 09. 19. 16:24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 참여 업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이 지사 연루 의혹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MBC 주관으로 진행된 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화천대유는 대박이 나고 국민은 독박을 쓴 구조에 대해 당시 정책 책임자였던 성남시장으로서 사과할 의향이 없냐'는 박용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지사는 "(특혜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가 당시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 성남 시민이 대박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번 사건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게이트라고 규정했다. 화천대유가 막대한 개발이익을 가져갔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 "(이 의혹을) 정확히 쉽게 규정하면 토건 세력들과 결합했던 당시 한나라당의 게이트가 숨어있다가 제게 태클을 당했고 결국 희소했던 이익의 극히 일부 밖에 못 얻고 공공환수로 5500억원 이상을 성남시가 환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토건세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이 땅을 다 사서 LH가 공공개발을 하는데 신영수 전 의원을 통해 로비를 해서 공공개발을 포기하고 민영개발을 하도록 확정됐다"며 "(제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후 민간개발을 통해 너무 많은 이익이 귀속되기 때문에 공공개발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엄청난 투지 수용보상비를 조달할 방법이 없어서 민간에 공모해서 가장 성남시에 이익을 많이 줄 업체를 선정해서 기회를 줬고, 그것도 4500억 받기로 했는데 나중에 1000억원을 더 환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 참여 업체다.

신생업체인 화천대유와 관계자들이 3년간 개발이익금 수천억원을 배당받고, 박영수 전 특별검사, 권순일 전 대법관, 강찬우 전 검사장 등이 화천대유 고문 등으로 참여한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여야 대선 후보 경쟁자들은 이 지사 연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