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걸어서도 웃어서도 안되는 소녀.. 살아있는 신 '쿠마리' [사진잇슈]

이한호 입력 2021. 09. 20. 11:00 수정 2021. 09. 20. 14:08

기사 도구 모음

네팔 카트만두에서 '옌야(인드라 자트라)' 축제가 한창이다.

옌야는 살아있는 여신 '쿠마리'의 연례 행차를 볼 수 있어 더욱 유명하다.

이중 가장 신성하다고 여겨지는 카트만두의 쿠마리가 옌야 기간 중 3일에 거쳐 시내를 행차한다.

카트만두에는 쿠마리를 수호하는 '바이라바'와 '가네샤'의 화신인 소년이 둘 있지만, 이들은 사원에 갇혀 있지 않고 부모와 함께 집에서 생활하며 학교에도 다닐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팔 카트만두의 쿠마리가 옌야(인드라 자트라) 19일 축제 행차를 위해 마차에 오르고 있다. 카트만두=AP 연합뉴스
카트만두 쿠마리가 19일 행차 중 수행원에게 안겨있다. 쿠마리의 발이 땅에 닿으면 안 되기 때문에 쿠마리는 스스로 걸어서 이동하지 못한다. 카트만두=AFP 연합뉴스

네팔 카트만두에서 ‘옌야(인드라 자트라)’ 축제가 한창이다. 비의 신에게 풍작을 기원하고 망자를 기리는 기간으로, 추석과 비슷한 부분이 있다.

옌야는 살아있는 여신 ‘쿠마리’의 연례 행차를 볼 수 있어 더욱 유명하다. 네팔 일부 도시에서는 초경 전의 여자 아이를 힌두교 여신 ‘탈레주’의 화신으로 섬기는데, 이들을 쿠마리라고 부른다. 이중 가장 신성하다고 여겨지는 카트만두의 쿠마리가 옌야 기간 중 3일에 거쳐 시내를 행차한다.

네팔의 쿠마리 제도는 오랜 기간 힌두교도와 불교도 모두의 숭배를 받으며 종교 화합을 이끌어 왔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나이에 맞지 않는 생활 규범을 강요받고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하는 쿠마리들의 처우가 알려지며 국제사회의 비판이 일고 있다.

네팔 주민들이 옌야 축제의 일환으로 열리는 쿠마리의 연례 행차를 관람하기 위해 19일 카트만두 시내 거리에 모여 있다. 카트만두=AP 연합뉴스
전직 쿠마리 마티나 샤키야(가운데)가 19일 옌야 행차를 구경하고 있다. 샤키야는 만 3세에 쿠마리로 발탁돼 9년동안 임무를 수행했다. 카트만두=AP 연합뉴스

카트만두의 쿠마리는 율법상 공식 행사 참석 외에는 늘 사원 안에 머물러야 한다. 그 때문에 학교도 다니지 못하고 사원 안에서 개인 교습을 받는다. 사회성이 발달하는 나이에 극히 제한된 사람들하고만 교류해야 하는 것이다.

쿠마리는 또한, 어떠한 상황에서도 무표정을 강요받는다. 누군가와 대화할 때 감정을 드러내면 상대에게 불운이 온다고 믿기 때문이다. 신의 지위에서 내려온 쿠마리 출신 여성들 중에는 이후의 삶에서도 자연스러운 감정을 표출하는데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적지 않다.

사진 속 쿠마리들은 늘 누군가에게 업혀 있거나 가마를 타고 있다. 쿠마리는 신성한 존재이기에 땅을 밟으면 안 된다는 믿음 때문인데, 사원 안에 앉아 있을 때도 발밑에 발판을 둘 정도다. 그러나, 수년간 다리 근육을 쓰지 않아 쿠마리를 은퇴한 후에는 스스로 걷기 위해 재활훈련까지 거쳐야 한다.

카트만두에는 쿠마리를 수호하는 ‘바이라바’와 ‘가네샤’의 화신인 소년이 둘 있지만, 이들은 사원에 갇혀 있지 않고 부모와 함께 집에서 생활하며 학교에도 다닐 수 있다. 다른 도시의 쿠마리 역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삶을 살지만, 유독 카트만두의 쿠마리만은 그 상징성 때문에 여전히 엄격한 규범에 얽매어 있다.

바이바라의 화신으로 섬겨지는 소년이 19일 옌야 축제 중 대기실 창가에 기대 따분한 표정을 짓고 있다. 카트만두=AFP 연합뉴스
바이바라의 화신으로 섬겨지는 소년이 19일 가마를 타고 시내를 행차하고 있다. 바이바라와 가네샤 화신의 가마는 쿠마리의 마차보다 크기가 작아야한다. 카트만두=AP 연합뉴스
바이바라의 화신인 소년이 19일 옌야 행차를 위해 마차를 향해 걷고 있다. 소년은 쿠마리와 달리 땅에 발을 딛고 걷는 것이 허용된다. 카트만두=AP 연합뉴스
네팔 주민들이 옌야 축제의 일환으로 열리는 쿠마리의 연례 행차를 관람하기 위해 19일 카트만두 시내 거리에 모여 있다. 카트만두=AP 연합뉴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