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세계 최장신 국가 ○○○○..키가 줄어드는 이유

입력 2021. 09. 20. 14:50 수정 2021. 09. 20. 16:09

기사 도구 모음

세계 최장신 국가로 알려진 네덜란드 성인의 평균 키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네덜란드 흐로닝언대학의 거트 스툴프 교수는 가디언에 "아마도 금융위기와 같은 상황은 일부 아이들이 더 가난한 환경에서 자랐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우리는 불평등이 평균 키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균신장 남183·여169
신세대, 80년대생보다 1cm 작아
원인은 미스터리

[헤럴드경제]세계 최장신 국가로 알려진 네덜란드 성인의 평균 키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 통계국은 17일 보고서에서 자국민 성인의 키가 줄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세계 각국의 19세 남성 평균 키를 비교하면 네덜란드는 182.9㎝로 가장 컸다. 네덜란드 19세 여성의 평균 키도 169.3㎝로 세계에서 가장 컸다.

그런데 네덜란드 통계당국이 19∼61세 자국민 71만9000명을 조사한 새 자료에 따르면 젊은 성인의 키가 상대적으로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1년 태어난 네덜란드 남성들은 1980년 출생한 남성들보다 평균 1㎝ 작았고 여성도 2001년 출생자가 1980년 출생자와 비교해 1.4㎝ 작은 것으로 파악됐다.

네덜란드 통계당국은 보고서에서 “지난 세기 동안 키가 점점 커졌지만 1980년 이후 성장이 멈췄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과학자들이 네덜란드인들의 키가 작아지는 정확한 이유를 알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네덜란드 통계학자들은 그동안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이주민들이 네덜란드에 많이 들어왔고 이들이 네덜란드에서 낳은 자녀가 평균 키에 부분적으로 영향을 준 것으로 본다.

그러나 보고서는 이주 배경이 없는 네덜란드 성인 남성들의 키가 더는 커지지 않았고 이주 배경이 없는 여성들의 키는 줄어드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과학자들은 네덜란드 성인들의 평균 키가 정체된 배경으로 2007년 금융위기,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 소비 증가, 육류에서 채소 중심으로 식단 변화 등 다양한 설명을 내놓지만 모두 추측에 불과하다.

네덜란드 흐로닝언대학의 거트 스툴프 교수는 가디언에 “아마도 금융위기와 같은 상황은 일부 아이들이 더 가난한 환경에서 자랐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우리는 불평등이 평균 키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안다”고 말했다.

또 스툴프 교수는 네덜란드에서 패스트푸드 섭취의 증가 등 식단이 평균 키 변화의 요인일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