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홍준표 "이재명, 대장동 의혹 사실이면 후보 사퇴 아니고 감옥가야"

유새슬 기자 입력 2021. 09. 20. 15:1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0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향해 "의혹이 사실이라면 사퇴할 게 아니고 감옥에 가야 한다"며 "이 사건만큼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여야를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특히 이재명 지사가 전날(19일) '제가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직과 공직에서 사퇴하고 다 그만두도록 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참 어처구니 없다. 그런 돈을 통장으로 받는 사람이 어디 있나"라며 "그게 사퇴할 일인가. 사퇴 여부가 문제가 아니고 (의혹에) 관련이 됐으면 감옥을 가야 한다. 이런 식으로 대응하면 안된다"라고 날을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령 되면 여야 가리지 않을 것..지금이라도 특검해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대장지구를 방문해 개발현장을 살펴보며 발언을 하고 있다. 2021.9.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0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향해 "의혹이 사실이라면 사퇴할 게 아니고 감옥에 가야 한다"며 "이 사건만큼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여야를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현장을 찾아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서 관련자들을 처단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의원은 특히 이재명 지사가 전날(19일) '제가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직과 공직에서 사퇴하고 다 그만두도록 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참 어처구니 없다. 그런 돈을 통장으로 받는 사람이 어디 있나"라며 "그게 사퇴할 일인가. 사퇴 여부가 문제가 아니고 (의혹에) 관련이 됐으면 감옥을 가야 한다. 이런 식으로 대응하면 안된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우리 당 사람 몇 명이 관련됐다고 치자. 그래도 주도한 사람은 성남시장이다. 그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그래놓고 고발하고 쇼를 하고 있다"며 이 후보 측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장기표 전 국민의힘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실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저는 '칼잡이 대통령' 하려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 정치보복도 안 한다고 했다"며 "그런데 이 사건만큼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여야를 가리지 않겠다. 회사 이름(화천대유·천하동인)이 처음 나왔을 때부터 대선 프로젝트라고 생각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태우 정부 시절 수서 택지 비리보다 훨씬 규모가 큰 것으로 보인다"며 "97년도 DJ 비자금 사건과도 또 다르다. 당시 권위주의 정권 시절 야당 탄압이 워낙 심하니까 야당이 공천헌금을 모아서 한 돈이다. 이것(대장동 의혹)은 서민들 돈이다. 완전히 성격이 다르다"고 했다.

이어 "철저히 파헤쳐서 이익을 전부 공공에 환수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특검을 시작하면 3~4개월 내에 진상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yoos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