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겨레

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세계 5위·아시아 1위..5계단 상승

김영배 입력 2021. 09. 20. 20:06 수정 2021. 09. 20. 20:16

기사 도구 모음

유엔(UN) 산하 기구인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가 20일 오후 발표한 글로벌 혁신지수(GII)에서 한국이 역대 최고 수준인 5위를 차지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특허청이 전했다.

글로벌 혁신지수 평가는 세계지식재산권기구, 유럽경영대학원(INSEAD) 등이 전 세계 지식재산권기구 회원국을 대상으로 미래 경제발전 등의 주요 원동력인 혁신 역량을 측정해 각국에 공공정책 또는 경영전략 수립 등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7년부터 시작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엔 산하 WIPO '2021년 혁신지수' 평가
상위 20개국 중 가장 큰 폭 상승
특허 출원, 전자정부 등 9개 세부지표 1위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누리집

유엔(UN) 산하 기구인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가 20일 오후 발표한 글로벌 혁신지수(GII)에서 한국이 역대 최고 수준인 5위를 차지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특허청이 전했다. 아시아 지역에선 1위 기록이다.

132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평가에서는 스위스, 스웨덴, 미국, 영국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나란히 1위부터 4위를, 아시아에서는 한국에 이어 싱가포르가 8위, 중국과 일본이 각각 12위, 1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작년(10위)보다 5계단 상승하며 상위 20개국 중 혁신 역량을 가장 많이 끌어올린 국가로 평가됐다.

글로벌 혁신지수 평가는 세계지식재산권기구, 유럽경영대학원(INSEAD) 등이 전 세계 지식재산권기구 회원국을 대상으로 미래 경제발전 등의 주요 원동력인 혁신 역량을 측정해 각국에 공공정책 또는 경영전략 수립 등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7년부터 시작됐다.

한국이 이번에 좋은 평가를 받은 이유는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미래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이러한 투자가 무형 자산의 창출, 확산으로 이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산업부는 풀이했다.

한국은 투입부문 5개, 산출부문 2개 등 총 7개 평가 분야 가운데 미래에 대한 투자를 측정하는 인적자본·연구 분야에서 3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 또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국내외 지식재산권 출원 증가 등으로 혁신 활동의 성과를 측정하는 산출부문 2개 평가 분야에서 작년 10위에서 올해 5위로 대폭 올랐다. 2020년 기준 국내 지식재산권 출원은 전년보다 9.1% 증가했고, 국제특허출원(WIPO)은 5.2% 늘어, 독일을 제치고 11년 만에 국제특허출원 순위 4위를 차지했다.

81개 세부지표별로 살펴보면, 한국은 작년보다 5개 많은 9개 지표에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9개 지표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특허 출원·특허협력조약(PCT) 출원·특허 패밀리(2개국 이상 출원)·디자인출원, 인구 대비 연구원·기업연구원, 정부 온라인 서비스, 전자정부 온라인 참여, 하이테크 수출 비중이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다른 나라에 비해 글로벌 혁신지수가 상승할 수 있었던 주된 이유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혁신적인 노력과 이에 따른 성과가 좋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특허청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의 결과물인 지식재산권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구축해 혁신과 경제발전이 선순환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8시(한국시각) 화상으로 열린 2021년 글로벌 혁신지수 발표 행사에는 한국, 스위스, 스웨덴 등 6개 국가 장관급 인사들이 각국의 혁신정책과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국의 코로나 방역 등 혁신 노력과 성과를 설명하고 탄소 중립, 미래유망 산업에 대한 투자 등을 소개했다.

김영배 선임기자 kimyb@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