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2047년, 경남 전체 소멸위험 진입"..정부 "특별법 제정 지원"

이형관 입력 2021. 09. 20. 21:31 수정 2021. 09. 20. 21: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창원] [앵커]

인구 감소와 고령화 심화로 경남 전체가 소멸 위기에 놓이고 있습니다.

오는 2047년, 경남의 18개 시·군이 '소멸 위험' 단계에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최근 나왔는데요.

정부는 관련 특별법 제정 지원에 나섰습니다.

이형관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감사원의 경남 인구 추계 결과입니다.

2018년 합계출산율 0.98명과 현재 수준의 수도권 집중이 계속된다는 전제로 분석한 수친데요.

결과는 사뭇 충격적입니다.

2017년 334만 명이던 경남 인구는 30년 뒤엔 296만 명, 50년 뒤엔 219만 명으로 줄어듭니다.

급기야 100년 후엔 85만 명으로 현재의 4분의 1 수준이 됩니다.

인구는 줄어들고 고령화 속도는 빨라집니다.

2017년 경남의 65살 이상은 전체 15.8%!

30년 뒤엔 절반 이상으로, 100년 뒤엔 74.9%를 차지합니다.

경남 전체가 소멸 위기에 놓입니다.

실제로 오는 2047년부터 경남 모든 시·군이 '소멸 위험' 단계에 진입할 거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박사는 "2047년 경남을 포함한 전국 모든 시·군·구가 소멸위험지역이 된다"라며, "지방 소멸이 국가적 쇠퇴로 이어진다"라고 말합니다.

정부는 '지방소멸 위기 지역 특별법' 제정 지원에 나섰습니다.

위기 지역을 지정해 재정·행정적 지원을 하겠다는 겁니다.

현재 발의된 의원 입법안을 토대로 수정안 도출을 위해 국토연구원 연구 용역이 진행 중입니다.

국토연구원은 중간 보고에서 경남 9개 시·군을 포함한 전국 74곳을 위기 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정부는 올해 안으로 지방소멸 대응 종합 대책을 발표하고, 정부 지원을 강화하는 지역을 지정 고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이형관 기자 (parol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