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KBS는 '이재명 1위'라는데 TBS는 尹이 1위..누가 맞나?

신현보 입력 2021. 09. 20. 22:06

기사 도구 모음

같은 날 서로 다른 기관에서 발표된 대권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상반된 결과가 나와 논란이다.

KBS 여론조사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위를 기록한 반면,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KSOI)·TBS 조사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위를 차지한 것이다.

KBS 여론조사는 전화 면접 조사로 이뤄지고 KSOI 조사는 자동응답(ARS) 자동응답 조사로 실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한경DB


같은 날 서로 다른 기관에서 발표된 대권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상반된 결과가 나와 논란이다. KBS 여론조사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위를 기록한 반면,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KSOI)·TBS 조사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는 여론조사 방법에 따라 나타난 차이로 분석된다. KBS 여론조사는 전화 면접 조사로 이뤄지고 KSOI 조사는 자동응답(ARS) 자동응답 조사로 실시된다.

20일 발표된 KBS 대권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27.8%로 1위를 기록했다. 2위인 윤 전 총장(18.8%)과는 10%포인트 가량 앞선 압도적 1위다.

하지만 KSOI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이 28.8%로 이 지사(23.6%)와 5.2%포인트 격차로 1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관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이 이 지사를 앞선 것은 한달 만의 일이다. 특히 매주 발표되는 이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이 4주 만에 역전하면서 이 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여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왔다.

정치권 안팎에서 어느 여론조사를 신뢰할 지 갑론을박이 나오는 가운데, 두 기관의 조사 결과 차이는 조사 방법 때문으로 파악된다.

KBS 여론조사는 전화 면접 방식으로 사람이 질문하는 방식이다. 반면 KSOI 조사는 기계가 질문하는 형식으로 여론조사가 이뤄진다. ARS는 사람이 아닌 기계가 답하기 때문에 여론조사 관여도가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전화 면접은 응답자 분포는 더 고를 수 있지만 무응답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그간 KBS 여론조사와 같이 전화 면접 방식으로 이뤄진 여론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앞서왔고, KSOI 조사처럼 ARS 여론조사는 윤 전 총장이 앞서온 경향성이 있다. 이에 ARS 조사에서는 '샤이 보수' 유권자들의 참여가 더 많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이번 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