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추석 당일 일부 최대 100mm 비..보름달 오후 7시에 뜬다

박민기 입력 2021. 09. 21. 04:00

기사 도구 모음

추석 당일인 21일 화요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하늘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보름달은 오후 7시 전후 뜰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21일 새벽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에 비가 시작돼 아침에는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오후들어 그치지만 수도권 등 다시 비
아침 서쪽, 낮 동쪽 시간당 30~50㎜
전남·경남·제주 일부 최대 100㎜ 이상
전국 흐린 하늘…낮 최고기온 25~29도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절기상 '백로(白露)'이자 비가 내리는 지난 7일 서울 청계광장 인근에서 직장인들이 우산을 쓰고 출근하고 있다. 2021.09.07.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추석 당일인 21일 화요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하늘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보름달은 오후 7시 전후 뜰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21일 새벽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에 비가 시작돼 아침에는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오후 들어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다. 다만 이날 밤 또 다른 기압골이 북서쪽에서 남하해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남서해안에서 다시 비가 시작돼 오는 22일까지 내리겠다.

기상청은 "비구름대가 매우 발달함에 따라 21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쪽지역, 낮 동안 동쪽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특히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남풍을 타고 유입돼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에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21일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남부지방(경북동해안 제외), 제주도, 서해5도 등에서 20~70㎜다.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 등에서는 최대 1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 울릉도와 독도에서는 5~20㎜의 비가 예상된다.

하늘 상태는 전국이 대체로 흐릴 것으로 전망되면서 선명한 보름달을 관측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과 수원, 광주 등은 오후 6시59분, 인천과 제주 등은 오후 7시 보름달이 뜰 예정이다. 부산은 오후 6시50분, 강릉은 오후 6시51분, 대구는 오후 6시52분으로 예상된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5~29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2도, 수원 21도, 춘천 20도, 강릉 21도, 청주 21도, 대전 22도, 전주 22도, 광주 21도, 대구 21도, 부산 23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5도, 수원 27도, 춘천 26도, 강릉 28도, 청주 27도, 대전 26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대구 27도, 부산 25도, 제주 28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