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청와대 "25일부터 영국서 mRNA 백신 50만명분 순차 도입"

김정은 입력 2021. 09. 21. 11: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영국이 보유한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100만 도즈가 이번 주부터 한국에 들어올 전망이다.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0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9월 25일부터 영국으로부터 mRNA 백신 100만 도즈의 순차적 도입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mRNA 백신은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뜻한다. 100만 도즈는 50만명 분에 해당한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이날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교환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회담에서 "한·영 간 백신 교환이 진행되고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은 "한·영 우호 관계를 잘 보여 주는 사례"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두 정상이 '백신 교환'이라고 밝힌 가운데 현재까지는 영국이 한국에 제공할 백신 종류에 대해서만 알려졌다. 한·영 백신 교환 방식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백신 스와프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국은 이스라엘, 루마니와와 백신 스와프를 진행했다.

영국은 16세 이상 국민 80%가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해 코로나 관련 규제를 완화중이다. 영국은 지난 7월 19일 마스크 의무 착용을 포함한 방역 규제 대부분을 없애며 '위드 코로나'로 전환했다. 현재 한국은 백신 1차 접종자가 국민 70%를 넘어서면서 방역 전략 전환 검토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